하루의 눈길
하루의 눈길
  • 유담 한림의대 교수(강남성심병원내분비내과) admin@doctorsnews.co.kr
  • 승인 2021.10.23 06:0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루의 눈길

새벽녘 지레 건너
길 나서는
고단한 눈꺼풀에
이슬 몇 방울 축인다

 

동트는 거리
비로소 반짝이는
망울이 돋으면
가장 먼저 무엇을 볼까

 

궁창에 매달린
팽팽한 하루에 눈 가려
풀 마르고 꽃 야위어
그림자 목말라할 때
식을수록 짙어가는 노을
반복의 고단처럼 넘쳐흘러
까치발 세운 눈동자까지 잠겨벼릴 때
무엇이 보일까


짙은 노을 가득 고인 눈가에
기억하기 만만한
익숙한 지탱으로
저물어가는 눈초리 치켜
돌아오는 눈길을 누가 거둘까

유담
유담

 

 

 

 

 

 

 

 

 

▶한림의대 교수(강남성심병원내분비내과)/<문학청춘> 등단(2013)/한국의사시인회 초대회장/시집 <가라앉지 못한 말들> <두근거리는 지금> 등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