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 지정 '감염병전담요양병원' "환자 0명, 혈세 39억원 지원"
긴급 지정 '감염병전담요양병원' "환자 0명, 혈세 39억원 지원"
  • 이승우 기자 potato73@doctorsnews.co.kr
  • 승인 2021.10.21 18:31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석 의원, 졸속 지정 지적...지정병원 11곳 중 7곳 중도에 지정 해제
4곳은 한 자릿수 병상가동률..."심사 부실·혈세 낭비·지역의료 공백 초래"
더불어민주당 김민석 의원(국회 보건복지위원장). [사진= 김선경 기자] ⓒ의협신문
더불어민주당 김민석 의원(국회 보건복지위원장). [사진= 김선경 기자] ⓒ의협신문

요양병원 내 코로나19 집단 감염을 대처하고자 긴급히 지정된 감염병전담요양병원 중 일부의 병상가동률이 현저히 낮아, 혈세 낭비와 지역 필수의료서비스의 공백을 초래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김민석 의원(국회 보건복지위원장)이 21일 중앙사고수습본부(이하 중수본)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중수본이 지정한 감염병전담요양병원 11곳 중 4곳의 병상가동률이 한 자릿수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정 취소된 2곳을 제외한 9곳에 지난 1월부터 9월까지 498억원 가량의 예산이 지원됐지고, 병상가동률이 한 자릿수인 4곳에 지원된 손실보상액이 약 156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중수본은 요양병원에서 코로나19 집단 감염에 대응하기 위해 2020년 12월 말부터 11곳의 감염병전담요양병원을 지정·운영하고 있다. 이 중 해당 지자체 요청과 확진자 감소 추이 등을 이유로 5곳이 지정 해제, 2곳이 지정 취소됐다.

감염병전담요양병원 별 지정 기간 월별 병상가동률을 보면 (지정취소 2곳 제외) 9곳 중 4곳이 지정 기간 중 한 번도 10%를 넘지 못했다. 한 병원은 지정 해제되기 전 4개월 동안 단 한 명의 확진자도 받지 않은 채 약 39억원에 달하는 손실보상액을 지급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 의원은 혈세 낭비의 원인을 감염병전담요양병원 지정 절차 부실이라고 분석했다.

중수본이 지자체에게 공문으로 추천받은 지역병원을 지정하는 과정에서 별도 검토 절차나 검토 근거가 없었고, 지난해 12월 26일 가장 먼저 지정된 2개 병원은 12월 23일 중수본이 경인 지역 지자체에게 추천 요청 공문을 보낸 지 3일 만에 감염병전담요양병원으로 지정됐다.

또 지정 과정에서 일부 지자체가 지역 내 유일한 급성기 병원을 사업 대상으로 추천해 지역 내 필수의료서비스 공백을 자초했다는 해당 지역 언론의 지적이 있었다.

김 의원은 "중수본이 추천받은 병원의 특성을 면밀히 검토하지 않고 감염병전담요양병원으로 지정해 지역민의 불편을 초래했다"면서 "처음 겪는 펜데믹 상황 속에 신속한 대응의 필요성에는 공감하나, 넥스트 팬데믹 대비를 위해서라도 체계적이고 정밀한 계획 수립이 필요하다. 국민의 눈높이에서 사업 대상의 특성을 꼼꼼히 살펴 효율적으로 사업을 추진 해야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