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틸렉스 고형암 적응증 확대 임상 첫 투약 관심
유틸렉스 고형암 적응증 확대 임상 첫 투약 관심
  • 최승원 기자 choisw@kma.org
  • 승인 2021.10.19 10:44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수영 대표 "혈액암 이어 고형암까지 확대 좋은 결과 최선"

유틸렉스는 NK/T세포림프종 및 위암 환자 대상으로 진행하는 킬러T세포(CD8+ T cell) 치료제 '앱비앤티(EBViNT)'를 첫 환자에게 투약했다고 19일 밝혔다. 지난 2월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앱비앤티(EBViNT)' 임상 재개를 승인하면서 적응증을 혈액암에서 고형암으로 추가했다.

기존 개발사가 주력하는 혈액암뿐 아니라 고형암까지 앱비앤티 타깃으로 설정되며 임상시험 결과가 관심을 끌고 있다.

유틸렉스는 EBV양성 NK/T세포림프종 및 위암 환자 72명을 대상으로 임상시험을 한다. 이 임상을 통해, 4-1BB 기반 암항원 특이적인 킬러T세포 분리 및 대량생산 플랫폼 기술을 적용한 '앱비앤티' 치료제의 안전성 및 유효성을 확인한다.

이미 앱비앤티 연구자 임상 1상에서 말기암 환자 8명 중 2명이 완전관해(CR)를, 2명이 부분관해(PR)를 보여 치료반응률(ORR) 50%의 우수한 결과를 제시했다.

이번 NK/T림프종 임상시험은 기존 1상 임상시험보다 투약량을 2배 늘린 '1.4 x 109'로 디자인됐다. 항암면역 T세포의 순도도 개선돼 임상 결과에 눈길이 쏠린다.

최수영 유틸렉스 대표이사는 "본 임상은 T세포 치료제를 고형암인 EBV양성 위암에도 적용해 새로운 시장을 개척할 수 있어 기대가 크다"며 "다수의 병원과 연구 협력을 이어가는 만큼 빠르게 투약 단계를 진행해 좋은 결과를 전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