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성심병원, 강원 첫 신경외과 전용 신경혈관중재시술실 개소
춘천성심병원, 강원 첫 신경외과 전용 신경혈관중재시술실 개소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1.10.15 12:19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첨단 디지털 혈관촬영 장비 '아주리온' 도입·의료진 동선 최적화 
환자 중심 시스템 및 공간 구축…광범위 신경외과 질환 신속 치료  
춘천성심병원이 기존 혈관조영실에 최첨단 디지털 혈관촬영 장비를 도입하고, 대대적 리모델링을 거쳐 강원도 첫 신경외과 전용 신경혈관중재시술실을 개소했다.
춘천성심병원이 기존 혈관조영실에 최첨단 디지털 혈관촬영 장비를 도입하고, 대대적 리모델링을 거쳐 강원도 첫 신경외과 전용 신경혈관중재시술실을 개소했다.

한림대학교 춘천성심병원이 기존 혈관조영실에 최첨단 디지털 혈관촬영 장비를 도입하고, 대대적 리모델링을 거쳐 강원도 첫 신경외과 전용 신경혈관중재시술실을 개소했다. 

새롭게 문을 연 신경혈관중재시술실은 ▲최첨단 저선량 고해상도 혈관촬영 장비인 아주리온(Azurion) 도입 ▲스마트 프로(Smart PRO) 플랫폼을 통한 의료진 동선과 커뮤니케이션 효율 개선 ▲환자 중심 공간 디자인 등을 갖췄다. 

최혁재 교수(신경외과)는 "중년 이상에서 특히 주의해야 하는 뇌혈관 질환 환자가 지속해서 증가하는 상황에서 신경외과 전용 혈관중재시술실을 마련하고 최신 장비와 시스템을 구축했다"면서 "덕분에 뇌혈관 질환뿐만 아니라 두통·통증·척추 등 광범위한 신경외과 질환을 보다 효과적이고 신속하게 진료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번에 도입한 아주리온은 뇌혈관을 비롯 인체 모든 혈관을 영상으로 구현하는 데 탁월한 성능을 발휘해 의료진이 미소 병변까지 찾아내 시술하는 데 도움을 준다. 게다가 기존 장비 대비 방사선량을 최대 73%로 낮춰 뇌혈관 질환 환자들이 더욱 안전하게 진단과 시술을 받을 수 있다.

신경혈관중재시술실에서 진행하는 시술은 크게 '뇌혈관중재시술'과 '신경통증중재술'로 구분한다. 

혈관중재시술에는 ▲뇌동맥류코일색전술 ▲뇌동정맥기형색전술 ▲급성 뇌경색에서의 혈관내혈전제거술 등이 있다. 신경통증중재술에는 만성두통이나 말초신경질환으로 인한 통증 환자를 대상으로 한 '고주파 신경치료'와 디스크탈출증이나 척추관협착증 환자에서 시행하는 '신경차단술'이 대표적이다. 

춘천성심병원 신경외과는 2000년대 초부터 뇌혈관중재시술을 시작해 강원도 뇌혈관 질환 환자의 진료와 회복에 앞장서왔다. 오랜 진료 경험만큼 고난도 뇌혈관중재시술과 신경통증중재술 사례도 풍부하다. 올해 9월에는 뇌혈관중재시술 1300례를 돌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