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 있는 오십견 환자에 '스테로이드 주사' 효과
당뇨 있는 오십견 환자에 '스테로이드 주사' 효과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1.09.27 16:04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염증 완화·관절낭 두께 감소 어깨운동 범위 회복
정석원 건국의대 교수팀, 국제학술지에 논문 게재
정석원 건국대병원 정형외과 교수
정석원 건국대병원 정형외과 교수

당뇨가 있는 오십견 환자에게 관절강 내 스테로이드 주사가 염증을 완화할 뿐 아니라 관절낭 두께 감소 기전을 통해 어깨운동 범위 회복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밝혀졌다.

정석원 건국의대 교수팀(건국대병원 정형외과)은 이같은 연구결과를 국제학술지 <Journal of Shoulder and Elbow surgery> 7월호에 'Effect of diabetes and corticosteroid injection on glenohumeral joint capsule in a rat stiffness model' 제목으로 발표했다. 

정석원 교수팀은 쥐(27마리)를 대상으로 수술적 고정을 통해 오십견 모델을 만든 뒤 당뇨가 없는 그룹, 당뇨가 있는 그룹, 당뇨가 있으면서 스테로이드 주사를 투여한 그룹으로 나눠 연구를 진행했다.

모든 쥐를 대상으로 오른쪽 어깨에 수술을 시행한 후 오십견 모델이 완성되는 3주차 시점에 마지막 그룹에만 관절경 내 스테로이드 주사를 주입했다. 

이후 6주 뒤, 어깨 관절 가동 범위, 보폭, 관절낭의 두께를 측정해 어깨 관절 운동 범위를 평가한 결과, 관절강 내 스테로이드 주사를 주입한 그룹에서 관절낭의 두께 감소로 인한 뚜렷한 관절운동 범위 회복이 관찰됐다. 

정석원 교수는 "현재까지 오십견 환자에서 관절강 내 스테로이드 주사를 통한 관절운동범위 회복 기전은 단순히 염증 감소에 의한 것으로만 알려져 있다"며 "스테로이드 주사 치료가 염증 감소 뿐 아니라 물리적으로 관절낭 두께를 감소시켜 오십견 치료에 도움이 된다는 것을 밝힌 첫 연구"라고 설명했다. 

정 교수는 "이번 연구는 오십견 환자 치료에서 스테로이드 주사 효과의 정확한 기전을 제시하고, 향후 치료에 있어 학문적 가이드 라인을 제시한 의의가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