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의사 소셜미디어 사용 가이드라인' 제정
의협 '의사 소셜미디어 사용 가이드라인' 제정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1.09.15 17:46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바른 소셜미디어 사용 통해 의료정보 전달·선한 영향력 기대
정보 적절성·전문가 품위·동료 커뮤니케이션 등 상세한 안내 수록
대한의사협회가 '의사 소셜미디어 사용 가이드라인'을 제정했다.
 
의사들이 소셜미디어를 통해 대중에게 올바른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서다.
 
현대 사회에서 가장 강력하고 중요한 의사 표현과 소통의 수단 중 하나로 활용되고 있는 소셜미디어는 의료계에서도 개인 친목과 소통뿐만 아니라 불특정 다수에게 의료정보와 지식 등을 알리며 다양하게 활용되고 있다. 하지만 일부 의사들이 소셜미디어를 통해 환자 진료정보를 누설하는 사례가 발생하면서 윤리적·사회적 문제로 불거지기도 했다.
 
의협은 이같은 상황을 예방하기 위해 지난 2018년부터 '의사 소셜미디어 사용 가이드라인 개발 특별위원회'를 구성·운영했으며, 수차례 회의와 토론회를 거쳐 최종 가이드라인을 완성했다.
 
의협이 마련한 가이드라인은 ▲가이드라인 제정 배경 ▲기본원칙 및 세부지침 등 2개의 대주제로 분류돼 있다.
 
특히 기본원칙 및 세부지침에는 ▲개인의 정보(비밀) 보호 ▲정보의 적절성 ▲환자와 의사의 관계 ▲전문가로서의 품위 ▲의사(동료)간 커뮤니케이션 ▲의사의 소셜미디어 사용에 대한 교육 ▲이해의 충돌로 구성해 소셜미디어를 사용함에 있어 고려해야 할 세부 기준까지 안내했다.
 
박수현 의협 홍보이사 겸 대변인은 "2018년부터 준비를 시작해 거의 3년 동안 여러 상황들을 면밀히 분석해 가이드라인을 마련했다"며, "국민건강 지킴이인 의사들이 소셜미디어 사용에 있어 반드시 지켜야 할 주의사항을 유념해 환자와 국민에게 선한 영향력을 끼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