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위, 23일 'CCTV법' 심사 확정...통과 가능성↑
보건복지위, 23일 'CCTV법' 심사 확정...통과 가능성↑
  • 이승우 기자 potato73@doctorsnews.co.kr
  • 승인 2021.08.20 08:01
  • 댓글 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23일 법안소위·전체회의 개최 합의...'수술실 내 설치' 여부 관건
관련 의료법 개정안 3건 '원포인트' 심사...25일 본회의 상정 여부 '촉각'
ⓒ의협신문
ⓒ의협신문

여야가 오는 23일 수술실 CCTV 설치 의무화 의료법 개정안 심사·의결을 위한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제1 법안심사소위원회와 전체회의를 잇따라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측이 지난 19일 법안소위 단독개최·심사까지 검토하다가 여야 합의심사를 위해 철회한 바 있어, 이번 여야 합의에 의한 법안소위 개최 결정은 해당 의료법 개정안 심사·의결 가능성이 적지 않음을 의미한다고 볼 수 있다.

특히 개정안이 23일 보건복지위 법안소위와 전체회의를 통과할 경우, 25일 열릴 예정인 본회의에 상정돼 8월국회에서 입법화가 마무리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20일 의료계와 국회 보건복지위 관계자에 따르면 여야 보건복지위 간사(더불어민주당 김성주 의원·국민의힘 강기윤 의원)는 23일 오전 10시 수술실 CCTV 설치 의무화 의료법 개정안 3건(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 안규백 의원, 신현영 의원 발의)만을 심사하는 '원포인트' 1법안소위와 전체회의를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여야 간 법안소위 개최 일정합의에는 우여곡절이 많았다. 여당 측은 앞서 네 차례의 법안심사, 입법공청회 개최, 여러 차례의 여야 협의 등을 거친 것을 명분으로 개정안 심사에 소극적이던 국민의힘 등 야당을 압박해오다 19일 법안소위 단독개최 및 개정안 단독 표결처리까지 검토할 수 있다는 강수를 뒀었다. 결국 단독심사·처리에 부담을 느껴 입장을 철회하기는 했지만, '수술실 내 설치' 원칙에 대해서는 양보하지 않았다.

여당 보건복지위 관계자에 따르면 그간 여야 간 협의를 통해 개정안 내용에 대한 여야 간 공감대가 상당 부분 형성됐다. 합의수준은 '수술실 내 설치 의무화' 원칙하에 ▲설치 비용 일부 정부 지원 ▲개인정보 보호 유출 방지책 마련 ▲의료기관장 면책 근거 마련 등 보완조항을 포함한 수정안이 거의 마련된 상태다.

그러나 국민의힘은 CCTV 설치 비용 예산 지원에 관해 기획재정부의 입장이 명확하지 않고, 개인정보 보호 관리에 관한 사안 역시 명확한 결론이 나지 않아 추가 논의가 필요하다는 입장으로 견해차를 보이고 있다.

따라서 23일 법안소위가 열리더라도 여야 시각 차에 따라 의결이 또한번 무산될 가능성은 여전하다.

반면 법안소위 단독개최·단독 표결처리를 검토한 바 있는 여당 측이 야당의 반대에도 개정안 8월국회 통과라는 당 방침에 따라 표결처리를 강행할 가능성 역시 남아 있다.

한편 보건복지위는 24일 '간호단독법'에 관한 입법공청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1-08-21 22:27:11
부처눈에는 부처로 개눈에는 똥만 보인다더라

김정대 2021-08-21 14:14:18
여당이 다른 것은 실정이 차고 넘치나 이것만은 강행처리가 바람직하다..

김정대 2021-08-21 14:12:25
의사들의 90%는 인간말종으로 보면 틀림없다. 최소한 내가 경험한 의사들은 그렇다. 진정제로 사람을 죽이고도 어짜피 죽을 사람 죽었는데 뭐가 문제냐고 하는 넘들이다..

김정대 2021-08-21 14:09:15
의사들의 도덕적 해이는 모든 직업군을 통틀어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1위이다. 수술실 뿐 아니라 환자가 원할시 입원실도 설치해야 하고 의무기록지도 당일 환자에게 배부하도록 해야 한다. 멀쩡한 사람을 정신 없는자로 기록한 것을 확인하고 따지니 당시는 환자가 정신이 나갔었다고 하더라. 이것들이 사람들인가?

사직투쟁기득권 2021-08-20 17:58:17
이미 수백만 생산직 노동자는 감시속에 일한지가 수십년이다 의사는 신이고 양뱌이냐? 누가보든말든일잘하는사람은관여치 않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