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수교육·보육, 보건교사, 코로나19 백신 접종 '연기'
특수교육·보육, 보건교사, 코로나19 백신 접종 '연기'
  • 송성철 기자 medicalnews@hanmail.net
  • 승인 2021.04.07 22:54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0세 미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한시적 보류'
코로나19예방접종 대응 추진단 "유럽의약품청 결과 확인 후 결정"

특수교육·보육, 보건교사, 어린이집 간호인력, 장애인시설 등 이번주부터 시작하는 접종대상의 시작 시기가 연기됐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대상 중 60세 미만도 한시적으로 보류키로 했다.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단장 정은경·예방접종추진단)은 "4월 8일부터 시행될 특수교육·보육, 보건교사 및 어린이집 간호인력 등에 대한 코로나19 예방접종 시작 시기를 잠정 연기한다"고 7일 밝혔다.

예방접종 추진단은 7일 코로나19 백신 분야 전문가 자문회의를 열고 "유럽의약품청(EMA) 총회(4월 6∼9일)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일부 특이 혈전 발생 간 연관성에 대한 검토를 진행 중임에 따라 그 결과를 확인하고 추진하기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주에 새로 시작키로한 접종대상은 시작시기를 연기하고, 이미 예방접종을 진행 중인 대상 중 60세 미만 접종 대상자도 한시적으로 접종을 보류키로 했다.

정은경 예방접종 추진단장은 "이번 조치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자의 안전성을 최우선으로 고려하여 선제적으로 실시한 조치로, 유럽의약품청 발표 내용을 바탕으로, 국내 전문가들과 심도 있는 논의를 거쳐 신속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의협신문
ⓒ의협신문
ⓒ의협신문
ⓒ의협신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