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윤이·정준원 가천의대 교수팀, 3년 연속 '젊은 연구자상'
최윤이·정준원 가천의대 교수팀, 3년 연속 '젊은 연구자상'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1.03.30 13:04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윤이 길병원 소화기내과 교수
최윤이 길병원 소화기내과 교수
정준원 길병원 소화기내과 교수
정준원 길병원 소화기내과 교수

최윤이·정준원 가천의대 교수팀(길병원 소화기내과) 교수팀이 최근 열린 대한상부위장관·헬리코박터학회 학술대회에서 3년 연속 '젊은 연구자상(Young investigator Award)'을 받았다.

최윤이·정준원(교신) 교수팀의 수상 논문은 '새로운 4세대 퀴놀론을 이용한 헬리코박터제균치료의 새로운 regimen 구성을 위한 invitro 연구'. 

최윤이 교수팀은 지난 2019년부터 올해까지 3년 연속 '젊은 연구자상'을 받게 됐다. 젊은 연구자상은 학회가 매년 소화기분야 학술 발전에 기여한 40세 미만 연구자에게 수여한다. 

최윤이 교수는 "항상 최선의 치료를 고민하고 적극적인 연구로 학문발전에 기여하는 가천대 길병원 의료진의 노력 덕분에 좋은 기회를 얻게 됐다"며 "앞으로도 최선의 진료와 연구로 얻어진 성과가 다시 환자들에게 돌아갈 수 있는 연구와 진료의 선순환구조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학술대회에서 최윤이 교수팀은 '헬리코박터 제균치료에 있어서의 환자 맞춤형 치료와  동시 치료의 치료 성공률 및 부작용 비교연구' 논문으로 구연상도 수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