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대병원 대전지역암센터, 호스피스완화의료 사업설명회
충남대병원 대전지역암센터, 호스피스완화의료 사업설명회
  • 김영숙 기자 kimys@doctorsnews.co.kr
  • 승인 2021.02.26 11:13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지역 암 관리사업 체계적 협력체계 구축
ⓒ의협신문
25일 열린 대전지역암센터 2021년 암관리사업·암생존자통합지지사업·호스피스완화의료사업 설명회. ⓒ의협신문

충남대학교병원 대전지역암센터는  25일(목) BMK 컨벤션4층 아이리스홀에서 '2021년 암관리사업·암생존자통합지지사업·호스피스완화의료사업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번 사업 설명회는 대전지역의 다양한 암 관련 사업 계획 공유와 효율적인 추진방안 모색과 기관 간 안정화된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체계적이고 질적인 사업을 운영하고자 마련됐으며, 대전광역시청· 5개구 보건소·국민건강보험공단 등이 참여했다.

사업 설명회는 대전지역암센터 김제룡 소장의 환영사를 시작으로 대전광역시 류정해 건강보건과장의 인사말로 ▲2021년 암관리사업 계획(대전지역암센터 양지원) ▲대전지역 암통계 현황(대전·충남지역암등록본부 김유리) ▲2021년 대전·충청지역 암검진홍보 계획(국민건강보험공단 대전충청지역본부 이우태) ▲2021년 암생존자통합지지사업 계획(대전암생존자통합지지센터 홍은정) ▲2021년 권역호스피스사업 계획(권역호스피스센터 김은숙) ▲2021년 가정호스피스사업 계획(호스피스완화의료팀 이미경)이 발표됐으며, 대전지역 상반기 협의체 회의를 개최해 각 사업별로 2021년 월별 사업일정 공유와 협업 활성화 방안 등을 논의했다.

김제룡 소장은 "사업 설명회와 협의체 회의를 통해 협의체 유관기관과 지속적인 정보공유를 통해 긴밀한 협력체계를 유지하며 대전지역의 암관리사업·암생존자통합지지사업·호스피스사업이 더욱 체계화되고, 한 단계 발전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대전지역의 암발생률(전국: 290.1명, 대전:278.4명)은 전국 평균보다 낮고, 암생존율(전국:70.3%, 대전:74.1%, 2018년도 기준)은 높다.

대전광역시는 이런 추세를 유지하기 위해 저소득층 암환자의 진료 접근성 개선을 위한 의료비 지원사업과 재가암환자관리사업을 지원하고 있으며, 대전지역암센터는 지역주민의 암발생 예방, 재가암환자의 건강한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다양한 건강생활 실천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