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염병 의심 발열 응급환자 내원...당황하지 말고
감염병 의심 발열 응급환자 내원...당황하지 말고
  • 고신정 기자 ksj8855@doctorsnews.co.kr
  • 승인 2021.02.24 19:14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협·응급의학회 '발열·호흡기환자 전원 지침 권고안' 마련
전원 사전 준비부터 실행 절차와 방법까지...대응법 체계화
ⓒ의협신문
ⓒ의협신문

감염병 의심증상을 보이는 응급환자에 대한 전원 절차를 체계화한 지침서가 나왔다. 

코로나19 감염과 확산 위험을 방지하면서도, 응급환자에 필요한 조치가 신속하고 적절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하는데 초점을 뒀다. 

대한의사협회와 대한응급의학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발열·호흡기 환자 전원 지침 권고안'을 마련, 이를 일선 병원에 전달해 의료진이 공유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24일 밝혔다.

의료계는 코로나19 감염이 의심되는 환자를 1차 의료기관이나 요양병원에서 상급의료기관 또는 응급실로 이송할 때 감염 위험 등으로 신속한 조치가 어려워 환자들의 안전에 위험을 줄 수 있다고 우려해왔다. 

이에 의협이 대한응급의학회에 '발열·호흡기 증상 환자 전원 가이드라인'을 개발해 줄 것을 의뢰했고, 학회가 지침서 권고안을 만들어 의협에 제공했다.

권고안에는 △응급환자의 감염 위험도 평가와 진료절차 △감염병 유행 시기 전원 대상병원 선정과 전원 절차 △응급의료자원정보 활용 방법 △해외 요양병원 환자 전원에 대한 국외 지침 고찰 등이 담겨 있다.

응급의학회는 "응급환자의 전원 과정에서 환자에 대한 진료의 연속성을 보장하고, 환자의 안전을 담보하기 위해 합리적인 병원 간 전원 지침을 마련하고, 준수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특히 감염병 대유행으로 인한 위기 상황에서는 발열, 호흡기 증상을 가진 환자들을 수용할 수 있는 응급의료기관의 역량 제한이 불가피하게 발생하므로, 한정된 응급의료자원을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표준적인 지침을 환자를 전원하고, 수용하는 의료기관들의 의료진이 공유하고 활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인병 응급의학회 공보이사는 "일선 병원이 이번 권고안을 활용해 코로나19 감염 의심 환자가 응급실을 오면 감염 위험도 평가와 사전 분류 등을 통해 신속하고 적절한 대응을 할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발열 호흡기 환자 전원 흐름도(발열·호흡기환자 전원 지침 권고안)
발열·호흡기 환자 전원 흐름도(발열·호흡기환자 전원 지침 권고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