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Z백신 '93.6%'·화이자 '94.6%'…1차 대상자 동의 '90%' 이상
AZ백신 '93.6%'·화이자 '94.6%'…1차 대상자 동의 '90%' 이상
  • 홍완기 기자 wangi0602@doctorsnews.co.kr
  • 승인 2021.02.22 13:57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1차 대상자 총 93.8% "접종 동의"
요양·재활시설, 코로나 치료병원 입소자·종사자 등 대상
개원가 독감예방접종 모습 ⓒ의협신문
개원가 독감예방접종 모습 ⓒ의협신문

26일부터 시작되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대해, 1차 접종 대상자의 93.8%가 동의 의사를 밝혔다. 백신별 동의율은 화이자 백신 94.6%, 아스트라제네카 93.6%로 1% 정도의 차이를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0일 브리핑을 통해, 현재 접종 대상자로 등록된 36만 6959명 가운데 93.8%인 34만 4181명이 백신 접종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앞서 15일 정부 발표에서는 1차 접종 대상자 수를 27만 2000여 명으로 추계했지만, 각 병원과 시설 종사자·입소자 명단 확인 결과 약 36만 7000명으로 최종 집계했다.

이번 접종 동의 조사 대상은 1차 접종 대상자들로, 코로나19 환자 치료병원과 요양병원과 요양시설, 정신요양시설과 재활시설의 만 65세 미만 입소자 및 종사자들이다.

화이자 백신을 접종할 코로나19 환자 치료 병원은 총 143개소, 접종 대상자 5만 8028명 가운데 94.6%인 5만 4910명이 접종에 동의한 것으로 집계됐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공급되는 요양병원의 경우, 20만 1464명의 대상자중 92.7%인 18만 6659명이 접종에 동의했다. 이 중, 입원 환자 동의 비율은 90.0%, 종사자는 93.9%였다.

역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공급되는 노인요양시설과 정신요양·재활시설 등은 대상자 10만 7466명 중 95.5%인 10만 2612명이 접종에 동의했다. 동의율은 입소자 95.7%, 종사자 95.5%였다.

아스트라제네카 1차 접종 백신 대상자 총 30만 8930명 중 28만 9271명이 동의한 것으로, 약 93.6%가 동의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이번 조사는 지난 2월 8일부터 코로나19 환자 치료병원, 2월 10일부터는 요양병원과 요양시설, 정신요양시설과 재활시설에 대한 접종대상자를 등록하고, 접종 동의 여부를 확인하면서 진행했다.

중대본은 의사·간호사 종사자 등 직역별 접종 동의율은 따로 집계하지 않았다. 개별적인 거부 사유 역시 따로 조사하지 않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