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의 2908명 탄생...최종 합격률 97.25%
전문의 2908명 탄생...최종 합격률 97.25%
  • 김영숙 기자 kimys@doctorsnews.co.kr
  • 승인 2021.02.18 14:00
  • 댓글 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과·흉부외과등 11개과 1·2차 응시자 전원합격
90% 초반 합격률 가정의학과·신경과 진입 문턱 높아

2908명의 전문의가 새로 배출됐다.

대한의학회는 18일 오후 2시 2021년도 제64차 전문의 자격시험 최종 합격자를 발표했다.

전문의 자격시험 2차 응시자는 2941명으로 이 가운데 2908명이 합격해 98.87%의 합격률을  기록했다. 전년의 99.09%보다는 0.22%포인트 소폭 하락했다.

합격률 100%를 기록한 과는 외과·소아청소년과·산부인과·정형외과·흉부외과·성형외과·안과·피부과·방사선종양학과·마취통증의학과·재활의학과·진단검사의학과·병리과·예방의학과·직업환경의학과·핵의학과 등 16개 전문과다.

합격률이 가장 낮은 과는 가정의학과로 280명이 응시해 13명이 불합격해 합격률 94.64%를 기록했다.

한편 올해 1차시험과 2차시험에서 합격률 100%로 응시자 전원이 합격한 과는 외과·흉부외과·안과·피부과·방사선종양학과·재활의학과·진단검사의학과·병리과·예방의학과·직업환경의학과·핵의학과 등 11개 과로 나타났다.

반면 1·2차를 모두 합해 올해 전문의 진입 문턱은 가정의학과와 신경과가 가장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가정의학과의 최종합격률은  91.37%, 신경과는 92.77%로 1·2차 최종 합격률 97.25%에 크게 미치지 못했다.

ⓒ의협신문
ⓒ의협신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1-02-22 18:05:47
전문직 시험맞냐. 개나 소나 다 붙네. 변시도 사시시절보다 수준 떨어진다고 그러는데 얘들은 변시보다 심하네.

소아청소년과 2021-02-19 14:22:13
소아청소년과 전문의 배출을 줄여야 합니다.

이유? 2021-02-19 00:08:07
전문의 불합격자는 이제 어떻게 ??
내년도 재응시 대상자로 넘어가는 것인지~~

으앗 2021-02-18 14:47:28
가정의학과는 왜 저리 떨어짐?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