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젠, 코로나19 변종 바이러스도 한 번에 잡는다
씨젠, 코로나19 변종 바이러스도 한 번에 잡는다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1.02.01 16:17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국·남아공발 포함 4가지 변종 진단키트 개발
의심 환자 대상 대용량 PCR 검사 2시간 내 완료

코로나19 변이가 전세계 70여개국으로 확산된 가운데, 국내 분자진단 전문기업 씨젠이 독자적 자체 기술력으로 주요 변이 바이러스를 한 번에 구분해 낼 수 있는 진단키트 개발했다.

씨젠은 채취된 검체에서 ▲기존 코로나 바이러스 ▲영국발 코로나19 바이러스 변이 ▲남아프리카공화국발 코로나19 바이러스 변이 ▲다른 변이(일본발·브라질발 등) 및 새로운 유형의 신종 변이 등 4가지 바이러스 유형에 대한 적합성을 한 번의 검사로 알아내는 진단키트를 개발해 전세계 시장에 신속하게 출시 예정이라고 1일 밝혔다.

씨젠이 이번에 개발한 제품은 'Allplex™ SARS-CoV-2 Variants Ⅰ Assay'로 기존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뿐만 아니라 다수의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유전자를 한 번의 검사로 검출 및 구분할 수 있는 신개념 멀티플렉스 진단제품이다. 바이러스 유전자에서 변이가 발생한 부분을 정확하게 찾아내는 씨젠의 자체 특허기술과 노하우 기술들이 적용돼 있어 변이 바이러스 종을 높은 정확도로 판별해낸다. 뿐만 아니라 인공지능(AI) 올리고 설계기술을 바탕으로 여러 개의 타깃 변이 바이러스를 한 번에 검출할 수 있는 독보적인 특허기술도 적용됐다.

씨젠 관계자는 "코로나19 바이러스는 변이 종류가 다양하고 그 전파 속도가 빠른 만큼, 한 번의 검사로 다수의 변이를 구별해낼 수 있는 혁신적인 진단키트가 변이 확산을 차단하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기존에 알려진 영국발 변이나 남아공발 변이뿐만 아니라 또 다른 유형의 변이 바이러스 발생 여부까지 알 수 있는 것이 제품의 특징"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영국의 감염병 전문가로 구성된 호흡기 바이러스 자문그룹 NERVTAG에 따르면 영국발 변이의 경우 기존 코로나19 바이러스보다 전파 속도가 평균 71% 빠른 것으로 보고됐다. 이 때문에 신속하게 변이 바이러스 종류를 파악해 적절한 대응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최근 남아프리카공화국 국립전염병연구소 발표 자료에 따르면 남아공발 변이 바이러스는 백신 효과를 무력화할 가능성이 높다고 알려졌다. 따라서 백신 효과를 확인하고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에 적합한 백신 개발을 위해 변이 바이러스 종류를 정확하고 빠르게 알아내야 한다.

지금까지 코로나19 진단은 PCR 검사나 항원·항체 검사 방법을 통해 바이러스 감염 여부나 항체 형성 여부를 판별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코로나19에 감염됐는지 여부는 알 수 있지만, 바이러스 변이 여부는 알 수 없기 때문에 신속한 변이 확산 차단을 위한 대책을 세우기가 어려운 실정이다.

특히 신속 항원·항체 검사의 경우 기술적으로 바이러스 변이 여부를 구분하기가 현재로서는 매우 어렵다. 또 PCR 검사 방법은 유일하게 변이 유무를 구분할 수 있지만, 일반적인 PCR 방법으로는 여러 종류의 변이 바이러스를 한 번의 검사로 구별해내기 어렵다. 

뿐만 아니라 현재 코로나19 확진 환자의 변이 발생 여부 확인을 위해 PCR 검사 후 2차적으로 시행하는 유전자 염기서열 분석(시퀀싱) 방법은 분석 자체에 많은 시간이 소요되고, 한 번에 대용량 검사가 불가능해 변이 확산을 조기에 차단하는 데 한계가 있는 현실이다. 반면 씨젠의 새 진단키트는 의심 환자에 대해 초기부터 대용량 자동 PCR 검사를 2시간 내에 완료할 수 있다.

씨젠은 코로나19 바이러스 발생 초기인 지난해 1월부터 씨젠 만의 독보적인 AI 기반 코로나19 유전자 빅데이터 자동 분석 시스템인 '씨젠 인실리코(in silico)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시 시스템'을 활용, 전세계에서 보고되고 있는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발생 정보를 주기적으로 신속히 모니터링하고 있다.

씨젠 관계자는 "최근 WHO 발표에 따르면 이미 전 세계 70개 국에서 영국발 코로나19 변이가 발견되고, 남아공발 변이도 한 주 전보다 8개국 늘어 31개국으로 확산됐다"며 "씨젠은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을 신속하게 차단하기 위해 각국 정부 기관에 우선적으로 본 제품을 제공해 글로벌 분자진단 기업으로서 책임을 다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