둥그러워 둥그러워진 달이야,란 말을 들었다
둥그러워 둥그러워진 달이야,란 말을 들었다
  • 한현수 원장(분당·야베스가정의학과) admin@doctorsnews.co.kr
  • 승인 2021.01.17 22:34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둥그러워 둥그러워진 달이야,란 말을 들었다
둥그러워 둥그러워진 달이야,란 말을 들었다
 
10월의 밤
 
 
당신이 당신의 이름을 얻은 후 육십 번째의 해와 달,
 
당신을 기다리는 사람들은 그 밤의 풍경을 따라가다가 풍경이 닿아 있는 찾집의 테라스에 모여 앉는다 당신을 위해 푼돈처럼 숨겨놓은 말을 호주머니에서 꺼내기 시작한다 당신의 나이를 혀에 올려놓은 횟수 만큼
 
그런데 저건 에드벌룬이야? 달이야?
 
너무 낮게 떠 있어
너무 붉어
 
 
당신은 달뜬 찻잔을 오랫동안 들고 있다
구름이 소멸한 바다에 동그라미 하나 띄우는 것처럼
 
당신은 당신의 달을 걱정하는 말을 하고
둥그러워 둥그러워진 달이야,란 말을 들었다
 
 
군더더기 없이 둥근 것을 묘사할수록 기분은 좋아져
 
달은 낮게 있어서 붉어지는 거고
높이 떠 있을수록 밝아지는 거고
 
 
자꾸만 달이란 마리 찻잔 위에 올라왔다
 
모두 자신의 달을 호호 불어내며
가을에 구부러진 말을 펴고 있다
 
 
달 하나씩 들이마시고 있다
 
한현수
한현수
 
 
 
 
 
 
 
 
 
 
 
 
 
 

▶분당 야베스가정의학과의원장. 2012년 <발견> 신인상으로 등단/시집 <오래된 말> <기다리는 게 버릇이 되었다> <그가 들으시니> 등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