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세브란스기독, 방사선비상진료기관 평가 '최고'
원주세브란스기독, 방사선비상진료기관 평가 '최고'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1.01.11 17:44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규 지정 7개월만에 'S등급'…전문 진료요원 구성·운영
방사능누출 사고 대비 신속·정확 의료 대응시스템 구축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이 '2020년 방사선비상진료기관 평가'에서 최고 등급(S등급)을 받았다.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이 '2020년 방사선비상진료기관 평가'에서 최고 등급(S등급)을 받았다.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이 '2020년 방사선비상진료기관 평가'에서 최고 등급(S등급)을 받았다.

이번 평가는 한국원자력의학원이 전국 31곳 방사선비상진료기관을 대상으로 2020년도 지원사업에 대해 실시했으며 ▲방사선비상 진료요원 수 ▲방사선비상 진료요원 교육 이수율 ▲사업비 집행 실적 등을 토대로 평가등급을 결정했다.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은 의사·간호사·응급구조사 등 전문 방사선비상 진료요원 42명을 지정했으며, 교육이수율 97%, 사업비 집행률 100% 달성을 통해 해당 평가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지난해 5월 방사선비상진료기관으로 새로 지정된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은 1년도 안돼 해당 평가에서 최고 등급을 획득했다.

방사선비상진료기관은 방사선 피폭환자 의료대응 기관으로서 방사능누출사고 등이 발생하는 경우 현장응급진료, 피폭환자 병원이송 및 치료 등의 역할을 맡는다.

지원사업 책임자인 김오현 원주연세의대 교수(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응급의학과)는 "방사선비상진료기관 사업 수행 기간이 짧았지만 최고등급을 획득하게 돼 기쁘다"면서 "앞으로도 방사선 관련 사고에 대해 신속·정확한 의료대응을 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