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집 의협회장, 새해부터 '백신·교정시설' K-방역 질타
최대집 의협회장, 새해부터 '백신·교정시설' K-방역 질타
  • 홍완기 기자 wangi0602@doctorsnews.co.kr
  • 승인 2021.01.04 16:20
  • 댓글 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신 '확보·유통·접종' 과정 담은 '백신 시간표' 실시간 공개 제안
"동부구치소 등 교정기관 확진자, 전담병원 등으로 즉시 전원해야"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 개인 페이스북 프로필 ⓒ의협신문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 개인 페이스북 프로필 ⓒ의협신문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이 2021년 새해부터 정부에 백신·교정시설 등과 관련, 코로나19 방역에 대한 질타를 쏟아냈다.

최대집 회장은 개인 SNS를 통해 1월 1일부터 3일까지 코로나19 백신 관련 현황과 동부구치소 감염 사태를 짚으며 "코로나19 효율적 치료체계 확보 실패, 초기 백신 확보 실패, 부실한 방역 대책 수립과 실행 등 총체적 무능이라고 평가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1일에는 먼저, 세계 각국에서 접종이 시작된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 '확보, 유통, 접종'의 3단계로 구분, 각 단계에 대한 조언을 남겼다. 특히 각 과정을 담은 '백신 시간표'를 시시각각 업데이트해 공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최대집 회장은 "정부는 백신의 충분한 물량을 확보하고, 확보한 백신의 종류,  해당 백신의 구체적 국내 도입 시점, 그리고 도입 당시의 구체적 물량에 대한 2021년 전체의 시간표를 국민과 의료계에 제시해야 한다"며 "백신 확보 계획은 계속 변화할 것이기 때문에 상기 시간표를 변화된 계획에 따라 갱신·지속 공개해야 한다. 이를 통해 국민은 코로나19 극복에 대하여 합리적인 예측을 할 수 있고, 의료계 역시 예측 가능한 진료와 접종 계획을 수립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들에 백신의 안전성에 대한 신뢰를 줘야 한다. 정부는 백신의 안전성에 대해 누구라도 합리적으로 신뢰할 수 있는 대책을 수립하고 공개하여야 할 것"이라며 "국민들과 의료계에 백신의 안전성에 대한 확고한 신뢰를 심어줄 때만 백신의 성공적 접종이 가능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백신 확보와 국내 도입, 접종 계획 수립과 집행에 대한 충분한 정보 공유가 정부와 의료계 간 필수적"이라며 "정부가 코로나19 극복에 대한 진정한 의지가 있다면 백신과 관련해 충분한 정보를 의료계와 공유하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 개인 페이스북 캡쳐 ⓒ의협신문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 개인 페이스북 캡쳐 ⓒ의협신문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서울 동부구치소 사태와 관련해서도 현 정부의 방역 역량을 그대로 보여준 사례라고 질타했다.

동부구치소 관련 누적 확진자 수는 가족·지인 등을 포함해 총 1090명으로 늘어났다(1월 4일 기준, 수용자 직원 누적 확진자 1068명). 동부구치소는 추가 확진 판정을 받은 접촉자를 감안해, 오는 5일 6차 전수조사를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대집 회장은 "동부구치소 내에서 감염의 확산 경과를 보면 법무부와 교정본부의 방역 대책은 전무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꼬집으며 "수용자들에게 최초 확진자 발생 전 마스크 한 장 지급한 적이 없다. 1차 전수조사 후 185명의 확진자가 발생했을 때도 확진자와 비확진자가 동일 공간에 혼재하는 상황이 상당 시간 지속되는 등  엉터리 방역 조치가 취해졌다"고 비판했다.

정부에 전적인 관리 책임이 있는 대규모 교정시설에서 아무런 방역 조치도 시행하지 않고, 부실 대처로 일관해 결국 코로나19 대규모 단일 시설 감염 사태를 촉발시켰다는 진단이다.

이번 사태와 관련 구치소, 교도소 등 교정시설 내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환자들은 생활치료센터, 전담병원 등 의료기관과 시설로 즉시 전원해야 한다는 조언도 이었다.

최대집 회장은 "구치소, 교도소는 수감시설이지 의료기관, 시설이 아니다. 이에 환자들에 대한 치료와 감염 방지 등 방역 대책을 효율적으로 수행할 수 없다"면서 "교정기관 내에는 코로나19 음성 수용자들을 가급적 1인 1실의 원칙, 불가하다면 밀집도를 최대한으로 낮추는 수용방식을 채택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외 ▲교정기관 수용자들에 1일 1개 KF94 마스크 지급과 함께 정보 단절 등으로 인한 공포감·불안 방지를 위해 ▲구치소·교도소 수용자들에 외부와 소통할 수 있는 창구 마련 ▲정신의학적 상담, 심리 상담 기회 제공 등을 함께 제안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승혁 2021-02-24 19:45:47
국민의생명을 집단이기주의로 삼으려는 불온한 움직임을 멈추시길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