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철 한림의대 교수, 대한면역학회 우수발표상 수상
박상철 한림의대 교수, 대한면역학회 우수발표상 수상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0.12.30 09:32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상철 강남성심병원 이비인후과 교수
박상철 강남성심병원 이비인후과 교수

박상철 한림의대 교수(한림대강남성심병원 이비인후과)가 최근 열린 대한면역학회 국제학술대회에서 '우수 포스터 발표상'(Best Poster Presentation Award)을 수상했다.

면역 질환 연구에 대한 최신지견을 공유하는 이번 학술대회에서 박상철 교수는 연세의대 이비인후과학교실과 함께 연구한 '알레르기비염과 만성부비동염 환자의 코 점막에서 수지상세포 아형의 발현 양상'을 발표했다.

알레르기비염과 만성부비동염(축농증)은 면역질환으로, 면역 반응을 시작하는 데는 수지상세포라는 항원 전달세포가 중요한 역할을 한다.

이 세포에는 여러 아형이 존재하는데 각각 기능이 달라서, 정확한 치료를 위해서는 구체적으로 어떤 아형이 어떻게 알레르기비염 및 만성부비동염 증상을 유발하는지 알아낼 필요가 있다.

박상철 교수팀은 알레르기비염 및 만성부비동염 환자의 코 점막 속 세포를 검사해 수지상세포 아형의 발현과 특성을 살폈다. 또 세포 특성과 환자 상태의 연관성을 파악하기 위해 ▲다양한 알레르기 항원 감작 여부 ▲CT상 염증 점수 ▲혈청 면역글로불린E 수치 ▲호산구 증가 여부 등을 검사했다. 그 결과 알레르기비염과 만성부비동염이 심할수록 수지상세포 아형 중 BDCA-3 아형이 감소한 것을 확인했다.

박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BDCA-3 아형의 수지상세포가 코에서 면역을 조절하고 면역 관용 유발을 확인했다"며 "알레르기비염 및 만성부비동염의 증상을 완화하고 치료법을 찾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해당 연구는 질병이 일어나는 코 점막 속 세포를 유세포 분석법으로 직접 확인함으로써, 질병 연관성을 면밀하고 세부적으로 밝혔다.

박상철 교수는 한국연구재단으로부터 연구비를 받아 호흡기 알레르기 질환의 새로운 면역학적 치료법을 개발하기 위한 기초-임상 중개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