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젠의 자신감'…임원진 자사주식 매입 눈길
'씨젠의 자신감'…임원진 자사주식 매입 눈길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0.12.29 16:03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주가 8배 상승했지만 여전히 저평가 판단
향후 실적·발전 가능성 반영 주가 재평가 기대

분자진단 전문기업 씨젠은 이민철 부사장(CTO) 등 상무 이상 임원 26명이 총 1만 6299주의 자기주식을 매입했다고 29일 밝혔다.

지난 12월 초 기준 매출 1조원을 초과 달성한 가운데 향후 회사의 성장 가능성에 대한 자신감을 공유한 임원진의 자발적인 행보다.

씨젠은 코로나19 진단 키트에 대한 전 세계의 수요 폭증해 주가가 올해 7∼8배 상승했지만, 분자진단 시장의 전체 규모나 회사의 괄목할만한 시장 점유율 증가, 독보적인 기술력 등을 감안할 때 현재 주가가 기업가치 대비 여전히 저평가된 것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내년에도 올해 대비 매출 및 영업이익 등이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만큼 현재 주가를 기업가치 및 실적에 비춰 재평가를 기대하고 있다.

씨젠은 최근 전세계적으로 늘어난 분자진단 키트에 대한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내년 1분기까지 최대 생산능력을 현재 2조원에서 5조원 수준으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이런 상황에서 임원들의 자기 주식 매입은 회사 실적은 물론 향후 성장성 및 중장기 비전에 대한 자신감으로 비춰진다.

씨젠 관계자는 "이미 관세청 발표 자료로도 확인이 됐지만, 10∼11월 2개월간 수출금액이 3분기 전체 수출금액을 초과했고, 11월 수출 금액은 10월 대비 62.6% 증가했다"며 "특히 코로나19를 계기로 전 세계에 씨젠의 장비를 갖춘 국가가 늘어남에 따라 향후 코로나19 진단키트 외에도 HPV·성매개감염증·소화기 질환 등 씨젠의 다양한 분자진단 제품의 수요는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에 모든 임원이 공감하며 전원 자기 주식 매입을 통해 향후 실적 및 주가 상승에 대한 자신감을 피력한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