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색 模索 4
모색 模索 4
  • 주영만 원장(경기·광명 우리내과의원장) admin@doctorsnews.co.kr
  • 승인 2020.12.20 17:35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색 模索 4

그림자를 걷어내고
축축한 나뭇가지를 말리던 11월의 나무는
잎들이 거의 다 떨어져 나가고
앙상한 가지에는 햇빛이 내려와 들어찼다
잎들이 있었던 자리마다
먼 기억처럼
아직은 엷은 자줏빛 잔상殘像들이 감돌고 있고
정수리 근처에는
주인이 떠나간 빈 까치집이 푸른 하늘을 받쳐 들고 있다
목덜미를 휘감던 바람은
겨울로 가는 길에
지상에서 가볍게 들썩이는 낙엽들 사이에 잠시 멈추었다
순간, 고요하다
이제껏 서두르지 않았던 잎새 하나가 
제 무게를 이기지 못하고
가장 오래된 생각인 듯
신神의 뜻인 듯
허공 속으로 떨어져 내리고 있다

주영만
주영만

 

 

 

 

 

 

 

 

 

▶ 경기 광명 우리내과의원장/<문학사상> 신인상 등단/시집 <노랑나비, 베란다 창틀에 앉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