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코로나19' 긴급인력지원에 방역당국·민주당 등 "의사들에 감사"
의협 '코로나19' 긴급인력지원에 방역당국·민주당 등 "의사들에 감사"
  • 홍완기 기자 wangi0602@doctorsnews.co.kr
  • 승인 2020.12.17 22:18
  • 댓글 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협 재난의료지원팀 24명, 서울특별시 선별진료소에 긴급 인력지원
박홍준 지원단장 "3차 유행 막아낸 후 당당하게 정부에 목소리 낼 것"
대한의사협회가 서울특별시의 요청에 따라 선별진료소 의료인력을 긴급 지원한 데 대해, 방역당국과 민주당, 서울시 등에서 일제히 감사의 뜻을 전했다. (사진=(위)방역당국은 17일 오후 중앙방역대책본부 브리핑 (아래)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정책위의장 ⓒ의협신문
대한의사협회가 서울특별시의 요청에 따라 선별진료소 의료인력을 긴급 지원한 데 대해, 방역당국과 민주당, 서울시 등에서 일제히 감사의 뜻을 전했다. (사진=(위)방역당국은 17일 오후 중앙방역대책본부 브리핑 (아래)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정책위의장 ⓒ의협신문

대한의사협회가 서울특별시의 요청에 따라 선별진료소 의료인력을 긴급 지원한 데 대해, 방역당국과 민주당, 서울시 등에서 일제히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의협은 서울시청이 17일부터 운영하는 시청 앞 광장 선별진료소에 의협 재난의료지원팀을 파견, 의료지원 업무에 나섰다.

지원팀에는 의사 24명이 자원했다. 이들은 3주 동안 오전과 오후로 나누어 코로나19 검사를 위한 검체 채취를 수행한다.

방역당국은 17일 오후 중앙방역대책본부 브리핑에서 "힘이 나는 일이 있어 소개한다. 서울시와 보건복지부가 3주간 서울시청 앞에서 선별진료소를 운영하기로 함에 따라 의협에 긴급하게 도움을 요청했는데, 한 시간 만에 지원자가 오셔서 임시 검사소에 필요한 30명이 금세 충원됐다. 마감됐다는 소식을 들은 의사들은 유사한 상황이 오면 먼저 기회를 달라며 파견을 희망했다"고 전했다.

이어 "추운 환경과 감염 위험에도 아랑곳없이 현장 파견을 지원해준 의협 재난의료지원팀과 의사들에 감사드린다"며 의료계의 협조에 거듭 감사를 표했다.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정책위의장도 17일 오전 코로나19 대응 민주당 원내대책회의 중 서울시청 광장에 파견된 의료인들의 노고에 대해 언급했다.

한 정책위의장은 "코로나19의 두려움을 이겨내고 현장 파견을 자원해 준 의사 여러분들과 평소 꾸준히 지원자 확보에 노력해 주고 있는 의협에 감사드린다"면서 "공중보건 위기상황에 대응하는 의료인으로서의 높은 사명감과 공동체의식에 국민과 함께 감사를 전한다"고 밝혔다.

서울시 관계자는 "어제 서정협 권한대행이 의사 등 의료 관련 면허를 보유하고 있는 분들의 도움을 간곡히 호소한 이후, 하루만에 의협 재난의료지원팀으로부터 의료인력을 확보해 파견하겠다는 소식을 들었다"며 "의협의 적극적인 협조에 대해 서울시민들과 함께 감사를 전하며 앞으로도 더 많은 의료인들의 참여를 부탁드린다"라며 감사의 뜻을 밝혔다.

의협은 서울시청이 17일부터 운영하는 시청 앞 광장 선별진료소에 의협 재난의료지원팀을 파견, 의료지원 업무에 나섰다. ⓒ의협신문
의협은 서울시청이 17일부터 운영하는 시청 앞 광장 선별진료소에 의협 재난의료지원팀을 파견, 의료지원 업무에 나섰다. ⓒ의협신문

의협은 방역당국과 지자체의 요청에 적극 협조하는 한편, 진료에 참여하는 회원의 편의와 안전을 위해 물심양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는 방침이다.

박홍준 의협 공중보건의료지원단장(서울시의사회장·의협 부회장)은 "지난 위기에서 의사들이 최전선에서 헌신했음에도 불구하고 결국 정부가 의대정원 확대, 공공의대 신설 등 정책을 일방적으로 밀어붙이면서 과연 의료계가 또 이렇게 나서야 하는가 하는 회의가 드는 게 사실"이라면서도 "전대미문의 감염병 유행으로 국민이 불안해하고 환자가 피해를 입는 이 때에, 의사가 아닌 다른 누가 이 사태를 해결할 수 있나 생각해보면 결국 우리가 나설 수밖에 없다는 것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 여름 대정부 투쟁에서 코로나19에 맞선 의료인에 대한 국민의 지지가 큰 힘이 됐다. 3차 유행 역시 의료계가 앞장서 이겨내고 난 후에, 우리의 역량과 기여를 근거로 정부의 잘못된 정책 방향에 대해 당당하게 지적하고 의료계의 뜻을 관철시켜나가겠다"면서 "이번 의료지원에 적극적으로 나서주고 계신 회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말로만 2020-12-18 16:14:12
말로는 감사, 행동은 칼로 찔러 죽이기

파업gogo 2020-12-18 15:14:33
의사들이 이렇게 까지 코로나 사태 돕는데, 민주당은 함부로 의료사고로 의사 면허 취소시키는 그런 악법 만들 생각 말아라. 한번만더 지껄이면, 또한번더 의사 총 파업 갈거다.

봉직의1 2020-12-18 10:14:40
간호사는 월 300만원 수당 지급, 의사와 간호조무사 보상책은? https://www.chosun.com/national/welfare-medical/2020/12/18/XMU4P3YMJVEM3L2UL4FJEJL7ZQ/

봉직의 2020-12-18 07:27:17
그래봐야 의사는 공공재로 마음껏 소비되고, 한의사 약사는 국가 지원으로 돈버는 현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