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형 혈우병치료제 '헴리브라'…"삶의 질 개선"
A형 혈우병치료제 '헴리브라'…"삶의 질 개선"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0.12.16 12:2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첫 피하 주사 허가…투약 편의성 개선·지속효과 늘려
연간 출혈률 우회치료제 대비 79% 수준…무수혈 82.4% 달해
JW중외제약, 18일 웹 심포지엄…글로벌 임상결과·치료사례 소개
JW중외제약은 18일 '헴리브라 2020 런칭 웹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JW중외제약은 18일 '헴리브라 2020 런칭 웹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국내 첫 피하주사 방식 A형 혈우병치료제 '헴리브라'의 온라인 심포지엄이 열린다.

JW중외제약은 18일 '헴리브라 2020 런칭 웹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헴리브라는 혈액응고 제8인자의 결핍으로 인해 발생하는 A형 혈우병의 일상적 예방요법제인 유전자재조합의약품으로 제8인자의 혈액응고 작용기전을 모방해 활성화된 제9인자와 제10인자에 동시에 결합하는 이중특이항체 기술이 적용된 혁신신약이다. 지난해 1월 국내에서 혈우병 치료제 중 최초로 정맥주사가 아닌 피하(피부 아래)에 직접 주사하는 방식으로 품목허가를 받았다.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헴리브라' 개발 과정과 함께 A형 혈우병 환자를 위한 새 치료법으로서의 경쟁력을 알리기 위해 마련했다.

웹심포지엄에는 김순기 인하의대 교수(혈우병연구회장)를 비롯 국내 혈우병 전문가들이 참석한다. 해외 초청 연자로는 '헴리브라'의 글로벌 임상 시험을 진행했던 미도리 시마 일본 나라의대 교수가 참석해 '에미시주맙을 활용한 항체 보유 A형 혈우병 환자 대상 새로운 치료법'을 주제로 임상 결과와 약제에 대한 심층 발표를 진행한다.

이 밖에도 '한국의 A형 혈우병 환자들: 그 예방법과 치료 패러다임의 진화'(박영실 경희의대 교수), '중증 A형 혈우병 환자의 수술 응급 임상 관리'(한승민 연세의대 교수) 등의 주제 강연이 이어진다.

JW중외제약 관계자는 "헴리브라는 희귀질환인 항체보유 A형 혈우병뿐만 아니라 올해 초 항체를 보유하지 않은 환자들에게도 사용할 수 있도록 허가 범위가 확대됐다"며 "투약 편의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지속효과까지 늘려 환자 삶의 질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헴리브라는 현재 미국·일본·유럽 등 세계 90여개국에서 시판허가를 받았다. 국내 A형 혈우병치료제 시장 규모는 약 1500억원(건강보험심사평가원 사용실적)으로 추정된다.

지금까지 출시된 치료제(예방요법)는 모두 주 2∼3회 정맥주사를 해야 했으나, 헴리브라는 주 1회, 2주 1회, 4주 1회 요법 중 환자에게 맞는 방식을 선택할 수 있다. 또 혈액 내 부족한 응고 제8인자를 생성해 주입하는 기존 치료제에 대한 내성을 가진 환자에게도 효과가 발현되기 때문에 제8인자의 억제인자(항체) 보유 환자에게는 최적의 예방요법제로 기대되고 있다.

헴리브라는 기존 우회치료제 대비 79% 수준의 연간 출혈률(Annual Bleeding Rate·ABR)을 기록했으며, 투여 후 출혈이 발생하지 않는 경우도 82.4%에 달하는 등 임상시험을 통해 우수성을 입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