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극복"…29년째 이어진 '사랑의 헌혈'
"코로나19 극복"…29년째 이어진 '사랑의 헌혈'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0.11.16 13:15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C녹십자, 업계 최다 임직원 동참…누적 1만 5000명 참여
용인 본사 비롯 오창·화순·음성 공장 등 총 4곳서 진행

코로나19 장기화로 혈액 보유량 위기가 심화되는 가운데, GC녹십자 임직원이 헌혈을 통해 생명 나눔 실천에 힘을 보태고 있다.

GC녹십자는 16일 경기도 용인 본사를 비롯한 오창·화순·음성 공장 등 총 4곳에서 '사랑의 헌혈' 행사를 실시했다. 회사 측은 추가 인력을 배치해 헌혈 접수 시 발열 체크, 헌혈자 간 거리두기, 마스크 필수 착용 등 코로나19 위생 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며 행사를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GC녹십자 임직원의 헌혈에는 국내 제약업계에서 가장 많은 인원이 참여하고 있다. 지난 1992년 시작한 이후 지금까지 동참한 임직원만 1만 5000명에 이른다.

GC녹십자는 16일 경기도 용인 본사를 비롯한 오창·화순·음성 공장 등 총 4곳에서 '사랑의 헌혈' 행사를 실시했다.
GC녹십자는 16일 경기도 용인 본사를 비롯한 오창·화순·음성 공장 등 총 4곳에서 '사랑의 헌혈' 행사를 실시했다.

헌혈 후 임직원이 기증한 헌혈증은 소아암을 앓고 있는 어린이들을 위해 쓰일 예정이다. 실제로 GC녹십자는 총 8000매가 넘는 헌혈증을 병원 및 소아암 환우 지원단체에 기부했다.

헌혈에 동참한 백승재 GC녹십자 CP팀 대리는 "코로나19 장기화로 혈액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소식을 접하고 이번 행사에 참여하게 됐다"며, "작은 나눔이 모여 소중한 생명을 살리는데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GC녹십자는 이외에도 매칭그랜트제도 와 전 임직원이 참여하는 녹십자 사회봉사단, 급여 끝전 기부 등을 통해 기업의 사회적 참여에 나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