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당뇨 인구 4억 6000만…"질곡을 넘어 희망을 찾아"
세계 당뇨 인구 4억 6000만…"질곡을 넘어 희망을 찾아"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0.11.13 10:11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당뇨병학회, '세계당뇨병의 날' 기념행사·대국민 캠페인
푸른빛 점등식·UCC 공모전·카드뉴스 이벤트 등 다채롭게 진행
11월 12일 코엑스 광장에서 열린 '세계<span class='searchWord'>당뇨</span>병의 날' 기념식 및 푸른빛 점등식. 이날 기념식은 제3회 모범<span class='searchWord'>당뇨</span>인상, <span class='searchWord'>당뇨</span>병 캠페인송 공모전, 충북·충남 도지사상 등에 대한 시상과 <span class='searchWord'>당뇨</span>병 환자들을 위한 2020 세계<span class='searchWord'>당뇨</span>병의 날 희망송 공연 등 다채롭게 마련됐다.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현장에는 최소한의 인원만 참석하고 대한<span class='searchWord'>당뇨</span>병학회 유튜브 채널 생중계와 줌을 통해 비대면 행사로 진행됐다.
11월 12일 코엑스 광장에서 열린 '세계당뇨병의 날' 기념식 및 푸른빛 점등식. 이날 기념식은 제3회 모범당뇨인상, 당뇨병 캠페인송 공모전, 충북·충남 도지사상 등에 대한 시상과 당뇨병 환자들을 위한 2020 세계당뇨병의 날 희망송 공연 등 다채롭게 마련됐다.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현장에는 최소한의 인원만 참석하고 대한당뇨병학회 유튜브 채널 생중계와 줌을 통해 비대면 행사로 진행됐다.

당뇨병은 췌장에서 분비되는 인슐린이 부족하거나 인슐린이 우리 몸에서 제대로 작용하지 못할 때 생긴다. 혈액 속 혈당이 에너지로 이용되지 않고 쌓여서 고혈당을 유발하고, 결국에는 소변으로 당이 배설된다. 당뇨병인데도 만성적으로 혈당 관리가 안 되면 뇌졸중·심근경색·말초혈관질환·당뇨병성 망막증·신장질환·신경병증 등의 많은 합병증이 발생하므로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

특히, 당뇨병 환자의 가장 흔한 사망 원인 중 하나인 심혈관질환의 경우 당뇨병 환자는 당뇨병이 없는 사람에 비해 남자는 2∼3배, 여자는 3∼5배나 더 위험하다고 보고됐다.

전 세계 당뇨병 유병 인구가 무려 4억 6000만명에 이르고 있고, 당뇨병은 개인이 가진 질병을 넘어 사회 및 전 세계적 이슈로 자리 잡았다.

2020년 발표된 당뇨병 팩트시트(DFS2020)에 따르면 우리나라 성인 7명 중 1명이 당뇨병 환자이고 당뇨병과 공복혈당장애를 포함한 인구는 1440만 명에 이르고 있다.

국민의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위해서는 당뇨병을 바르게 알고 적극적이고 통합적인 관리가 절실히 필요한 때다. 11월 14일은 '세계당뇨병의 날'(World Diabetes Day)이다. 1991년에 제정돼 30년째 이어지고 있는 '세계당뇨병의 날'은 당뇨병환자의 급격한 증가에 따라 국제당뇨병연맹(IDF)과 세계보건기구(WHO)가 제정했다. 이후 당뇨병 환자수 증가와 함께 경제적·사회적 문제가 심각해지자 유엔(UN)에서 '세계당뇨병의 날'에 대한 의의와 시행에 대해 새롭게 결의하고 공식 인정했다. 특히 메인행사인 푸른빛 점등식은 행사로 전세계 주요 도시에서 진행된다. 희망의 색깔이며 당뇨병 극복의 의미를 담은 푸른색을 각국 주요 건물에 비추는 푸른빛 점등식은 당뇨병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유도하기 위해 이뤄지고 있다.
 
대한당뇨병학회는 세계당뇨병의 날을 기념해 당뇨병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유도하고 당뇨병의 예방과 관리를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학회는 ▲블루써클 사진공모전 ▲당뇨병 캠페인송 공모전 ▲블루빛 당뇨식(단) UCC 사진/영상 공모전 ▲국민에게 당뇨병을 쉽게 알릴 수 있는 릴레이 이벤트 ▲'당뇨병이 뭐길래'·'당뇨병과 식생활'·'당뇨병으로 인한 합병증 예방'(신장과 심장까지 함께 관리) 등에 대한 카드 뉴스 이벤트 등을 진행했다. 관련 내용은 대한당뇨병학회 홈페이지·페이스북·인스타그램·카카오채널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세계당뇨병의 날' 기념 모금 캠페인 '천사(1004) 모금 릴레이'가 의료인 주축으로 진행되고 있다. 행사 전날까지 150명의 기부자가 참여해 총 2130만원의 후원금을 모았다.

모금된 기금은 취약계층 당뇨인의 정신심리 지원사업, 제 1형 당뇨병 환자 장학 사업, 젊은 연구자 지원사업 등에 사용될 예정이며, 모금 릴레이는 1004명의 후원인이 참여할 때까지 지속한다.

대한당뇨병학회는 1968년 창립 이후 현재 3600여 명의 당뇨병 전문의, 기초 의학자, 연구자, 간호사, 영양사, 사회복지사 등이 회원으로 가입돼 있다. 지난 1998년 전문의학회로는 처음으로 개설된 대한당뇨병학회 홈페이지에는 현재 4만명의 당뇨인 및 가족이 일반 회원으로 등록해 당뇨병에 대한 각종 정보 습득 및 다양한 행사에 참여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산하에 20여개의 전문위원회를 두고 당뇨병 인식 확산 및 더 나은 치료 환경 구현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 춘계학술대회와 국제학술대회인 ICDM 개최 및 학술지 발간을 통해 학문적 발전을 위한 토의 및 연구자 간 교류의 장을 만들고 세계적인 수준의 학술활동을 선도하며 국제적인 단체로 위상을 높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