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확한 설문조사 의료계 힘" '2020 전국의사조사' 실시
"정확한 설문조사 의료계 힘" '2020 전국의사조사' 실시
  • 송성철 기자 medicalnews@hanmail.net
  • 승인 2020.11.24 19:0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협 의료정책연구소, 의사 근로환경 개선·합리적 의료정책 개발 활용
전국 13만 회원 이메일·문자 발송...참여 시 아이패드·커피권 경품 추첨
의협 의료정책연구소는 11월 중순 이메일과 문자를 활용해 '2020 전국의사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설문조사는 한국리서치에 의뢰, 실시한다. 의료정책연구소는 의사 회원의 근무 환경과 보건의료정책 인식 등을 조사, 회원의 권익 보호와 보건의료정책 개발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의협신문
의협 의료정책연구소는 11월 중순 이메일과 문자를 활용해 '2020 전국의사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설문조사는 한국리서치에 의뢰, 실시한다. 의료정책연구소는 의사 회원의 근무 환경과 보건의료정책 인식 등을 조사, 회원의 권익 보호와 보건의료정책 개발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의협신문

대한의사협회 의료정책연구소가 전국의 13만 의사회원을 대상으로 '2020 전국의사조사(Korean Physician Survey, KPS)'를 실시한다.

한국리서치에 의뢰, 진행하는 이번 전국의사조사(KPS)는 의사의 근로환경 개선과 합리적인 의료정책 개발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설문조사는 웹 기반 온라인 방식이며, 기간은 11월 중순부터 12월 중순까지 약 4주 동안 실시한다.

설문조사 내용은 ▲근무 환경▲업무 만족도 ▲건강행태 및 건강상태 ▲진료 및 활동 계획 ▲보건의료 정책·체계 인식 등이다.

의료정책연구소는 "보건의료자원은 국가의 보건의료체계를 구성하는 핵심요소 중 하나"라면서 "보건의료인력에 대한 실태 파악은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국가 보건의료정책을 수립하는 데 귀중한 기초자료로 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전국의사조사는 향후 의협 내부의 의사결정이나 정책입안자들의 정책개발 시 중요한 근거자료로 활용할 수 있다"고 밝힌 의료정책연구소는  "지속적인 조사를 통한 객관적 자료 산출과 대외 홍보강화는 의사전문직에 대한 가치향상, 권익보호, 합리적인 보건의료정책 개발의 밑거름이 되어 건강한 진료환경을 조성하고 국민건강을 향상시키는데 기여할 수 있다"며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했다.

설문조사 참여 회원에게는 아이패드 프로 11형 10대·백화점 상품권 3만원 100개·커피 쿠폰 1000개 등을 추첨을 통해 증정한다.

선행 전국의사조사는 지난 2016년 11월 21일부터 2017년 1월 8일까지 실시한 적이 있다. 당시 108,870명 활동회원 중 개인정보 비공개 신청자를 제외한 총 77,997명 가운데 전자우편 수신을 확인한 61,983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응답자는 8,564명으로 13.8%의 응답률을 보였다.

당시 설문조사 응답자들은 정부가 추진 중인 6개 주요 보건의료정책 인지도에 관해 ▲원격의료 85.5% ▲의료인 간 업무영역 갈등 83.3% ▲일차의료 활성화 55.8% ▲만성질환관리제 시범사업 53.6% ▲면허관리강화를 위한 전문가평가제 시범사업 47.1% ▲의료전달체계 확립 46.3% 등으로 응답했다.

주요 6개 정책에 대한 부정적 정책평가 수준은 △의료인 간 업무영역갈등 93.6% △원격의료 90.5% △일차의료 활성화 76.8% △의료전달체계 확립 72.4% △만성질환관리제 시범사업 65.6% △면허관리를 위한 전문가평가제 시범사업 58.4% 등으로 응답, 낮은 점수를 매겼다.

2017년 조사당시 통상 주당 근무시간은 평균 49.9시간(진료의사 평균 50.0시간, 비진료의사 평균 48.4시간)으로 응답했다. 

주당 평균 진료환자 수는 외래 240.1명, 입원 29.3명, 수술 10.5명으로 파악됐다. 일일 평균 진료환자 수는 외래 46.4명, 수술 2.9명으로 조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