펩트론 "1개월 지속형 당뇨치료제 나온다"
펩트론 "1개월 지속형 당뇨치료제 나온다"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0.11.12 16:28
  • 댓글 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약물 방출 농도 제어 스마트데포 기술 적용
11일 미국 특허 선출원…내년 미국당뇨병학회 발표

펩트론은 자사의 지속형 약물전달기술로 1개월 지속형 GLP-1 당뇨병 치료제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GLP-1은 혈당 조절 효능이 우수하고 특히 혈당이 높을 때만 작용하기 때문에 인슐린 주사와 달리 저혈당 쇼크 우려가 없고 체중 감소 효과가 있어 기존의 인슐린을 대체할 수 있는 차세대 당뇨 치료제로 각광 받고 있는 펩타이드 물질이다. 식사 시간과 관계없이 투약할 수 있지만 약물의 수명이 짧기 때문에 한번 주사로 장기간 효과가 지속되는 약효지속형 제품이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현재 당뇨 치료제의 글로벌 시장은 1주 지속형 제품 3종과 1일 지속형 제품 1종이 총 12조원 규모를 형성하고 있으며 2027년 20조원 규모로 성장할 전망이다.

회사 관계자는 "1주 지속형 제품이 성공한 이후 1개월 이상 지속형에 대한 시장의 기대가 매우 높아져 있지만, 투여량을 증가시키면 부작용이 증가하고 약물의 방출을 억제하면 약효의 발현이 10주 이상 지연되는 문제 때문에 기존 기술로는 더 이상의 개발이 어려워진 상황"이라며 "펩트론은 스마트데포 기술의 장점인 약물 방출 농도를 제어하는 방법으로 이 문제를 해결했으며, 이미 GMP 생산 공정이 구축돼 있어 처음으로 1개월 지속형 당뇨 치료제 상용화가 가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최근 출시돼 기대를 모았던 경구용 제제가 낮은 효능과 높은 가격·복용 편의성 등에서 한계가 지적되고 있어, 펩트론의 1개월 지속형 당뇨병 치료제가 상용화되면 기존 1주 제형 치료제를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펩트론은 이 제품에 대해 11일자로 미국 특허 선출원을 마쳤으며, 내년 미국당뇨학회 발표와 함께 글로벌 라이선싱(L/O)을 추진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화경 2020-11-21 00:46:08
일빈인들에게는 언제부터 사용이 가능한가요?
절실하네요

이정규 2020-11-12 20:38:26
펩트론이 지난 11일 "1개월 지속형 당뇨 치료제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혀 급등세로 마감됐지만, 아직 후보물질 도출 단계에 불과하다는 점이 인지되면서 12일 급락세를 보이고 있다.
- 정확한 정보가 필요합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