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병동 근무 간호사 수당 아직까지 지급 안돼"
"코로나 병동 근무 간호사 수당 아직까지 지급 안돼"
  • 고신정 기자 ksj8855@doctorsnews.co.kr
  • 승인 2020.11.03 19:09
  • 댓글 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간호협회, 지자체에 "추경 299억원 신속 집행" 촉구 
ⓒ의협신문

지난 9월 국회 추경예산에서 확정된 코로나 환자 병동 근무 간호사 수당이 아직까지 지급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간호협회는 3일 "협회가 그동안 정·관계를 설득해 마련한 수당이 아직도 간호사들에게 제대로 지급되지 않고 있다"며 "현장을 지키고 있는 간호사들이 긍지와 자부심을 가질 수 있도록 지자체가 서둘러 수당 지급 문제를 해결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7월과 9월 각각 3·4차 추경을 통해 총 299억 원의 예산을 코로나19 의료진에 대한 격려성 수당으로 편성했다. 각 지역에 배정된 관련 예산은 서울이 77억원, 대구 69억원, 경기 45억원, 경북 22억원, 부산 16억원, 경남 12억원, 충남 9억원, 강원 8억원, 충북 6억원 등이다.

지난달부터, 코로나 확진자 병동에서 5월말까지 근무한 간호사들을 대상으로 수당 지급이 시작됐으나, 대구·경북을 제외한 나머지 지역은 지급이 계속 미뤄지면서 일선 간호사들의 불만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는 것이 간협의 설명이다. 

간협은 "코로나 현장간호사에 대한 수당지급이 늦어지면서 6월 이후에 근무한 간호사들에 대한 수당 마련 논의도 전혀 이뤄지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며"지자체는 빠른 시간 내에 지급할 수 있도록 행정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의사123 2020-11-04 11:14:44
문가 부역자 짓이나 하더니 꼴 좋군
회원 이익에 별 관심 없는 협회를 냅둔 간호사들도 댓가를 치르는거지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