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경정신의학회 학술대회 '코로나' 경험 공유
신경정신의학회 학술대회 '코로나' 경험 공유
  • 송성철 기자 medicalnews@hanmail.net
  • 승인 2020.10.30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30∼31일 대구인터불고호텔서...COVID-19 정신건강 초점
'대구·경북 COVID-19' 심포지엄...정신건강정책 비전 및 발전 모색
대한신경정신의학회
대한신경정신의학회

대한신경정신의학회가 10월 31∼31일 대구 인터불고호텔에서 2020년 추계학술대회를 연다.

이번 학술대회는 'Integration and Convergence in Psychiatry'를 주제로 전국의 지부 회원과 전문학회 관계자가 참여, 코로나 감염병 대유행(팬데믹)에 대한 정신의학적 접근과 대처 방안에 대해 강연 및 토론을 벌인다.  

특히 코로나 팬데믹 위기를 분연히 극복한 대구경북 지부의 경험을 공유하기 위해 '대구·경북에서 COVID-19 경험 공유와 향후 대응책'을 주제로 심포지엄이 눈길을 끈다.

기조 강연과 특강은 ▲대한신경정신의학회 활동의 경험과 제언(정한용 순천향의대 교수) ▲COVID-19 Pandemic:Characteristics, Perspective, and Lessons(김우주 고려의대 교수·고대안암병원 감염내과) ▲정신건강정책의 비전과 발전 방향(염민섭 보건복지부 정신건강정책관) ▲혈관성 우울증 장기연구를 통한 high impact 저널 출판 경험(김재민 전남의대 교수) 등이 이어진다.

10월 30일 저녁에는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지익성 회장(충남의대)의 이임과 김종호(경북 포항시·김종호정신건강의학과의원) 차기회장의 취임의 자리도 마련한다. 김종호 차기회장은 2021년 1월 1일부터 1년간 회장 직무를 맡는다.

박용천 이사장은 "코로나 19 사태와 관련하여 우리나라의 심리 방역과 정신의학적 접근이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다"며 "앞으로 우리나라 정신의학의 위상을 계속 전 세계적으로 알리고, 우리나라 뿐만 아니라 세계 여러 국가의 정신건강을 증진시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대한신경정신의학회는 2021년 4월 8∼10일 열리는 춘계학술대회와 함께 2021년 환태평양 정신과의사회(Pacific Rim College of Psychiatrists, PRCP) 국제학술대회를 함께 개최할 계획이다.

PRCP는 미국·캐나다·오세아니아·중국·일본 등 아시아 와 태평양 주변 국가의 정신과의사들이 참여하고 있다. 

PRCP 부회장을 맡고 있는 박용천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이사장(한양의대 교수·한양대 구리병원)은 지난 10월 16일 세계정신의학회(World Psychiatric Association, WPA) 총회에서 동아시아 지부 대표(Eastern Asia Zonal Representative)로 선출됐다. 박용천 이사장은 2021년부터 3년간 WPA 동아시아 지부 대표를 맡아 활동하게 된다.  

대한신경정신의학회는 강원·경상도·대전충청도·부산·서울·울산·인천·전라도·제주 등 9개 지부학회와 전문학회로 대한노인정신의학회·대한법정신의학회·대한불안의학회·대한사회정신의학회·대한생물정신의학회·대한생물치료정신의학회·대한소아청소년정신의학회·대한수면의학회·대한우울조울병학회·대한정신약물학회·대한조현병학회·대한청소년정신의학회·대한최면의학회·한국분석심리학회·한국수면학회·한국여성정신의학회·한국임상성학회·한국임상예술학회·한국정신병리-진단분류학회·한국정신분석학회·한국정신신체의학회·한국정신치료학회·한국중독정신의학회 등이 참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