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장마차
포장마차
  • 박권수 원장(나라정신건강의학과의원) admin@doctorsnews.co.kr
  • 승인 2020.11.01 2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장마차

술잔이 반쯤 혀를 내밀고 눕자
기운 세상이 자리를 편다
온기가 떠난 모서리 끝엔 눈이 내리고
어둠의 높낮이를 재던 밤은
깊은 바닥부터 쓰러진다
기운 것이 기운 것을 조롱하며 넘어진 바닥
낮은 곳에 갇혀버린 술잔엔
빗금 가득 찬 세상이 넘실거린다

 

바람이 불고 눈이 내린다
얇은 천막이 어깨를 짚어오고
가늘고 얇은 것이
한 겹 세상을 덮어 준다
누군가 술잔에 남아 있는 불빛을 따라 주었고
기울어진 의자는 바닥을 고쳐 앉는다
모서리마다
다시 눈이 내린다

박권수
박권수

 

 

 

 

 

 

 

 

 

▶ 나라정신건강의학과의원장/2010년 <시현실> 신인상 등단/시집 <엉겅퀴마을> 대전작가회의 회원.<큰시> 동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