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웰빙, 암악액질 신약 유럽 임상 투약 완료
GC녹십자웰빙, 암악액질 신약 유럽 임상 투약 완료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0.10.20 09:18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CWB204' 계획보다 2개월 앞당겨…2021년 기술이전 목표
근육생성·염증성 사이토카인 억제 복합기전 새 치료옵션 기대

GC녹십자웰빙이 암악액질 신약 'GCWB204'의 유럽 임상에 속도를 내고 있다.

개인 맞춤형 헬스케어 솔루션 전문회사인 GC녹십자웰빙은 유럽에서 진행 중인 암악액질 신약 'GCWB204'의 임상 2상 피험자 투약을 성공적으로 완료했다고 20일 밝혔다.

GC녹십자웰빙은 현재 독일·우크라이나·조지아 등 종합병원에서 총 110명의 소화기암·비소세포폐암환자를 대상으로 안전성·유효성을 검증하는 임상 2상을 진행하고 있다. 회사측은 코로나19 확산 상황에도 계획보다 약 2개월 앞당겨 피험자 투약을 완료했다고 설명했다.

'GCWB204'는 근육분해 억제 및 근육생성, 염증성 사이토카인 억제 등 복합적인 기전으로 현재까지 세계적으로 허가 받은 치료제가 없는 암악액질 시장에서 새로운 치료 옵션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암악액질은 암 또는 항암제 사용으로 인해 체중 감소와 근육 손실로 대사 불균형이 이르는 질환을 말한다. 여러가지 위험인자가 복합적인 인과관계에 의해 발생되는 '다인성 질환(multifactorial disease)'으로, 기존 단일 기전을 타깃하는 단일 요법보다는 '다중모달(multimodal)' 방식의 접근이 필요하다.

GC녹십자웰빙 관계자는 "이번 환자 투약이 완료됨에 따라 데이터 분석 후 내년 상반기에는 최종 결과 보고서를 낼 수 있을 것"이라며, "2021년 기술 이전을 목표로 다수 글로벌 제약사들과 본격적인 논의를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GCWB204'는 지난 2016년 산업통상자원부의 '산업핵심기술개발사업' 과제로 지정돼 연구비 지원을 받고 있다.

암악액질로 인해 암 환자의 절반 이상이 영향을 받고 있으며, 약 20%의 환자가 매년 사망에 이르고 있다. 전 세계 암악액질 시장은 2025년 약 25억달러 규모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