흉부외과·산부인과·외과 등 지원율 ↓, 중도포기율 ↑
흉부외과·산부인과·외과 등 지원율 ↓, 중도포기율 ↑
  • 이승우 기자 potato73@doctorsnews.co.kr
  • 승인 2020.10.13 10:1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현영 의원, 전공의 지원 저조 비인기과 '악순환' 반복 지적
"기피과 열악한 근무환경.. 적정 의료인력 수급 방안 강구해야"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보건복지위원회). ⓒ의협신문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보건복지위원회) [사진=국회 전문기자협의회 제공] ⓒ의협신문

전공의 지원율이 저조한 흉부외과, 산부인과, 외과 등은 전공의 수련 중도포기율 역시 높아 제도 개선이 절실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보건복지위원회)이 13일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전공의 지원율 및 중도 포기 현황'에 따르면 최근 4년 동안(2017~2020년) 지원율 평균 100%를 채우지 못한 상위 10개 진료과 중 8개 진료과가 사직률 기준 상위 10위 안에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

ⓒ의협신문
ⓒ의협신문

전공의 정원을 채우지 못한 주요 진료과를 보면 ▲흉부외과 61.3% ▲비뇨의학과 65.5% ▲외과 90% ▲산부인과 90.8% 등이다.

사직률이 높은 진료과는 ▲핵의학과 6.1% ▲흉부외과 4.1% ▲산부인과 3.4% ▲외과 3.3%로 정원 미충족 기피과인 것으로 파악됐다.

반면, 높은 전공의 지원율을 보인 ▲정형외과(166.1%) ▲재활의학과(161.7%) ▲피부과(152.7%) ▲이비인후과(144.9%) ▲성형외과(141.8%) 등은 사직률이 0.3~1.2% 정도로 비교적 낮았다.

신현영 의원은 "전공의 지원율과 사직률은 일정 부분 관련성이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 전공의가 부족한 과에서 사직률이 높다는 것은 비인기과들의 악순환이 반복될 우려가 있다"며 "정부는 필수 기피과의 열악한 근무환경에 대한 실질적인 지원책과 적정 인력 수급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꽃 2020-10-15 04:09:37
수련의 때부터 50% 더 올려주고, 병원에 자리를 마련해 주고, 나라에서 국비로 따로 50% 챙겨주어야 한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