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향대천안병원 의료진에 전해진 '특별한 목걸이'
순천향대천안병원 의료진에 전해진 '특별한 목걸이'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0.09.28 18:1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근접 센서·진동모터 장착 펜던트 세균·바이러스 감염 위험 경고
순천향대 창의디자인센터, 3D프린터 이용 학생 직접 제작 전달

순천향대학교 부속 천안병원이 28일 감염병 예방용으로 특별히 고안된 목걸이를 선물 받았다.

순천향대학교 창의디자인센터가 자체 제작해 병원에 전달한 목걸이는 근접 센서와 진동모터 등으로 만들어진 펜던트가 달려 있다.

목걸이를 착용하면 손이 얼굴로 향하는 즉시 펜던트가 진동을 울린다. 오염된 손을 통한 세균이나 바이러스 감염 위험을 미리 알려주는 경고음이다.

목걸이는 최근 미국 나사(NASA)가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개발한 것인데 순천향대학교 창의디자인센터가 디자인과 기능 등을 여러 번 개선해 완성도를 크게 높였다.

김국원 순천향대학교 창의디자인센터장(순천향대 기계공학과)과 학생들이 28일 순천향대천안병원을 방문해 센터에서 직접 제작한 감염병 예방용 목걸이 50개를 이문수 병원장에게 전달했다.
김국원 순천향대학교 창의디자인센터장(순천향대 기계공학과)과 학생들이 28일 순천향대천안병원을 방문해 센터에서 직접 제작한 감염병 예방용 목걸이 50개를 이문수 병원장에게 전달했다.

3D프린터를 이용해 제작한 목걸이는 센터의 기계공학과 학생들이 모든 제작 공정을 직접 담당했다.

김국원 센터장(기계공학과 교수)은 "목걸이는 학생들이 어려운 납땜까지 직접 해서 만든 완전 수제품"이라면서, "코로나19 예방과 진료에 여념 없는 의료진의 건강을 지키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센터는 28일 순천향대천안병원을 방문해 총 50개의 목걸이를 기증했으며, 이문수 병원장은 기증식을 열어 특별한 선물과 학생들의 정성에 감사를 표했다.

이문수 병원장은 "이 목걸이를 발전시키면 환자치료에도 여러모로 도움이 될 수 있는 제품으로 생각된다"며, "병원에서 적극 활용하면서 좋은 아이디어가 있으면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윤정 2020-10-07 23:06:11
미국 나사 코로나 19 감염 예방 개발한 목걸이를 순천향대학교 창의디자인센터가 디자인과 기능을 개선,완성 제작한 감염병 예방용 목걸이..이문수 순천향대학교 천안병원 병원장 말씀처럼.."환자치료에 도움이 되는 제품"이네요..의료진에게도..무심코 얼굴에 손이 가기 쉬운 어린이,노인 환자에게도..감염 예방 차원에서 필요한 아이디어가 빛나는 제품이라고 생각합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