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빈혈치료제 'JTZ-951' 일본 신약 허가
신성빈혈치료제 'JTZ-951' 일본 신약 허가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0.09.28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팬타바고, 임상 3상 성공 바탕 제조·판매 품목허가 취득
JW중외, 국내 판권 보유…경구 투여 가능 새 치료 옵션 기대

JW중외제약이 국내 개발과 판매 권리을 보유하고 있는 신성빈혈치료제가 일본에서 시판허가를 받았다.

JW중외제약은 일본 '재팬 타바코(JT)'가 일본 후생노동성(MHLW)으로부터 신성빈혈치료제 JTZ-951에 대한 제조·판매 승인을 받았다고 28일 밝혔다.

JTZ-951은 적혈구 생성 촉진 호르몬인 에리스로포이에틴(EPO)의 내부 생성을 활성화하고 철 대사를 담당하는 분자의 발현을 제어함으로써 적혈구 생성을 촉진하는 새 기전으로 경구제로 개발됐다. 

JT는 일본에서 진행한 3상 임상시험에서 투석을 받기 전 단계와 투석 단계의 신성빈혈 환자들을 대상으로 최대 52주까지 JTZ-951의 효능과 안전성을 확인했다.

JTZ-951의 제품명은 '에나로이(ENAROY)'로 정제 제형의 2㎎·4㎎ 두 가지 용량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JW중외제약은 지난 2016년 JT와 JTZ-951에 대한 국내 개발과 상업화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하고, 지난해 1월부터 국내 20개 종합병원에서 3상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JW중외제약 관계자는 "만성신장질환으로 인한 빈혈 환자들은 체내 산소 공급이 부족해 일상생활 활동성이 저하돼 에너지 부족을 호소한다"며 "JTZ-951의 국내 임상을 조속히 마무리해 빈혈 환자들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성빈혈이란 신장에서 원인이 돼 생기는 빈혈로 만성 신장병(CKD) 환자에게 심각한 합병증 중 하나다. 신장 기능 장애로 신장에서의 조혈호르몬 생산 능력이 감소되는 병이다. 현재 국내 신성빈혈 치료제 시장은 800억원 규모로 추정된다.

JW중외제약은 자체 기술력을 바탕으로 한 혁신신약 개발뿐만 아니라, 해외에서 임상 중인 신약후보물질을 도입해 국내 허가와 판권을 확보하는 차별화된 전략을 통해 우수한 오리지널 파이프라인을 확대하고 있다.

JT는 윈스턴·메비우스 등 유명 담배 브랜드를 130개 이상의 국가에 공급하는 세계적인 담배회사로 의약품·가공 식품 사업에서도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지난해 연결 기준 24조 300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