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AC, 권장 아닌 저용량 사용…"사망률 높여"
NOAC, 권장 아닌 저용량 사용…"사망률 높여"
  • 최원석 기자 cws07@doctorsnews.co.kr
  • 승인 2020.09.24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ACC, 존 캄 교수 GARFIELD-AF 분석 연구 게재
"저용량 선택 환자, 동반질환·허약"…후향적 분석 한계 지적도
그래픽 / 윤세호기자 seho3@hanmail.net ⓒ의협신문
그래픽 / 윤세호기자 seho3@hanmail.net ⓒ의협신문

권장 용량 대신 저용량의 경구용 항응고제(NOAC) 사용할 경우 심방세동 환자의 사망률을 높인다는 후향적 연구 결과가 나왔다. 출혈 우려로 권장 보다 낮은 용량 처방이 많은 NOAC 제제이기에 관심이 쏠린다.

다만 이번 연구가 후향적 분석이라는 한계가 있고 NOAC 업체들의 지원을 받아 진행된 만큼 비판적으로 바라봐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지난 14일(현지시간) JACC(Journal of the American College of Cardiology)는 영국 세인트 조지 의대의 존 캄(John Camm) 교수가 주저자인 NOAC 제제에 대한 후향적 관찰연구 결과를 게재했다. 

논문 제목은 'Mortality in Patients With Atrial Fibrillation Receiving Nonrecommended Doses of Direct Oral Anticoagulants'.(논문링크)

이번 연구는 심방세동 환자 대상 국제 등록사업 연구 GARFIELD-AF 데이터 분석으로 이뤄졌다. 연구에서는 2013∼2016년 NOAC 치료를 시작한 35개국의 비판막성 심방세동 성인 환자 1만 426명을 대상으로 했다.

각 국가의 규제기관이 승인한 대부분의 전체 및 조정 용량은 동일하거나 유사한 가운데 대상 환자의 72.9%는 뇌졸중 예방 적응증에 대한 각 국가의 권장 용량으로 처방됐다. 다만 23.2%는 권장 용량보다 낮게, 3.8%는 높게 투여됐다.

2년 분석 결과 권장 용량과 비교해 비권장 용량을 투여한 환자군의 모든 원인에 의한 사망 위험은 24%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HR: 1.24; 95% CI: 1.04-1.48).

ⓒJACC
ⓒJACC

저용량 투여로만 나눠 살펴보면 권장 용량에 비해 25% 사망 위험이 늘었다(HR: 1.25; 95% CI: 1.04-1.50). 과다 투여의 사망률은 19%로 나타났다(HR: 1.19; 95% CI: 0.83-1.71).

뇌졸중이나 전신색전 위험에서는 투여 용량별 유의한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비권장용량군의 추가 사망은 심부전과 심근경색이 원인이었다.

반면 주요 출혈 위험은 저용량군에서 5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HR: 0.50; 95% CI, 0.28-0.88).

저용량군이 권장 용량군에 비해 주요 출혈 위험이 큰 폭으로 감소했지만, 2년간 전체 사망률은 오히려 25% 올라갔다는 설명이다.

이에 대해 존 캄 교수는 "출혈에 대한 걱정으로 저용량을 선택하는 것은 비타민-K 길항제(VKA) 처방에서 빈번했던 방식"이라며 "NOAC의 경우 VKA 와 달리 다양한 용량 감축 전략에 의해 연구가 진행됐기 때문에 매개 변수에 의한 허가사항에 따라 처방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연령·체중·신장 기능·약물 상호작용을 종합해 용량을 줄이는 결정을 해야 하는데 일부에서는 각각의 요소가 약물 용량 감축에 적용돼야 한다는 경향이 있다"며 "항응고제의 목적이 뇌졸중 등으로 인한 사망과 같은 문제를 예방하는 것임을 잊어서는 안 된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번 연구에 대해 비판적으로 바라보는 시선도 있다.

미국 의학전문지 메드스케이프에 실린 해당 논문에 대한 기사에 코멘트를 단 심혈관계 전문의는 "이 연구는 무작위가 아닌 관찰 연구였으며, NOAC의 저용량 투여와 사망률 증가와의 인과 관계에 대해 아무것도 말하지 않는다"며 "의사들이 저용량을 선택한 환자군이 허약하거나 동반 질환이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이 연구는 제약업계의 자금 지원을 받았다"며 JACC 편집자의 이해 충돌 문제를 꼬집었다.

실제로 이번 연구는 바이엘, 베링거인겔하임, 화이자/BMS, 다이이찌산쿄 등 대표적인 NOAC 업체들로부터 지원을 받아 진행됐다고 논문에서 밝히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