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상·이승규·정진엽 교수, 제21회 '함춘대상' 수상
김건상·이승규·정진엽 교수, 제21회 '함춘대상' 수상
  • 홍완기 기자 wangi0602@doctorsnews.co.kr
  • 승인 2020.09.17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의대동창회, 코로나19 여파 시상 약식 진행 '모범회원 현창'
수상자 전원, 동창회 발전기금 등으로 기탁
서울의대동창회 제21회 함춘대상에 김건상 중앙의대 명예교수, 이승규 아산의료원장, 정진엽 서울부민병원 의료원장이 선정됐다. ⓒ의협신문
서울의대동창회 제21회 함춘대상에 김건상 중앙의대 명예교수, 이승규 아산의료원장, 정진엽 서울부민병원 의료원장이 선정됐다. ⓒ의협신문

서울의대동창회 제21회 함춘대상에 김건상 중앙의대 명예교수, 이승규 아산의료원장, 정진엽 서울부민병원 의료원장이 선정됐다.

서울의대 동창회(회장 임수흠)는 15일 더플라자호텔에서 '제21회 함춘대상 시상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함춘대상'은 서울의대 졸업자로서 뛰어난 학술적 업적이나 사회공헌 활동으로 국가와 의료계 발전에 이바지하여 서울의대와 서울의대 동창회의 이름을 높인 동창회원을 현창하는 시상이다.

올해의 수상자에는 김건상('69, 중앙의대 영상의학교실 명예교수), 이승규('73, 아산의료원장, 울산의대 서울아산병원 간담도외과 석좌교수), 정진엽('80, 서울부민병원 의료원장, 전 보건복지부 장관, 서울의대 정형외과 명예교수) 교수 등 3명이 선정됐다.

올해 함춘대상 수상자 3명은 자신의 연구 분야에서 탁월한 업적을 남겨 의학발전에 이바지하고, 국가·병원·학계 등에서 뛰어난 행정 능력을 발휘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특히 이번 수상자들은 모두 자신들이 받은 상금을 동창회 발전기금 등으로 기탁해 눈길을 끌었다.

김건상 명예교수는 상금 1천만원을 서울의대 동창회와 중앙의대에 각각 5백만원씩 기부했다. 이승규 교수는 상금에 사재를 추가하여 총 2천만원을 서울의대 동창회에 기탁했다. 정진엽 교수도 상금 1천만원 전액을 연구비로 출연하는 등 동창회 발전을 위해 힘을 모았다.

함춘대상은 매년 3월 개최되는 서울의대 정기총회에서 시상식을 개최한다. 올해는 코로나19의 여파로, 약식으로 진행됐다.

시상식은 서울의대 동창회의 '2020년도 지회장·동기회장·상임 임원 연석회의'와 병행됐다. 심영보 원로 동창과 홍정용 명예회장, 임수흠회장을 비롯한 동창회 임원, 그리고 동기회장 등 30여명의 동문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