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림대성심병원, 첫 '방사선 제로 부정맥 시술' 500례
한림대성심병원, 첫 '방사선 제로 부정맥 시술' 500례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0.09.16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홍의 교수, 국내 유일 심장 내 초음파 프록터 자격 보유
X-ray 투시 영상 없이 심장 내 초음파만으로 부정맥 시술

한림대학교성심병원이 국내 처음으로 방사선 영상 없이 심장 내 초음파만으로 시행하는 부정맥 시술 500례를 달성했다.

임홍의 한림의대 교수(성심병원 부정맥센터)는 지난 8월 '방사선 제로 부정맥 시술 500례'를 기록했다. 500례는 심방세동 시술이 가장 많고, 심실빈맥·심방빈맥·심실조기박동·상심실성빈맥 등이 포함됐다.

임홍의 교수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심장 내 초음파 프록터(proctor) 자격을 보유하고 있다. 프록터는 수술법을 전파·관리·감독하는 국제적 공인 전문가다. 임 교수는 다양한 부정맥 시술뿐 아니라 경피적 대동맥 판막 치환술(TAVI) 및 경피적 좌심방이 폐색술(LAAO)도 심장 내 초음파를 이용해 방사선 조사량을 최소화하고 있다.

임 교수는 X-ray 투시 영상의 도움을 받아 시술하는 일반적인 방식과 달리, 방사선을 전혀 사용하지 않고 작은 크기의 심장 내 초음파(intracardiac echocardiography·ICE) 영상만으로 고난이도 부정맥 시술을 시행한다. 이때 3차원 고해상도 맵핑 시스템을 접목해 고주파 전극도자 절제술을 시행함으로써 부정맥 시술의 정확성·안정성을 더욱 높였다. 이 시술법은 방사선 노출이 전혀 없어 임신부나 성장을 앞둔 소아나 고령층 부정맥 환자에게 매우 적합하다.

한림대학교성심병원이 국내 처음으로 방사선 영상 없이 심장 내 초음파만으로 시행하는 부정맥 시술 500례를 달성했다. 임홍의 교수가 심장내 초음파 시술을 하고 있다.
한림대학교성심병원이 국내 처음으로 방사선 영상 없이 심장 내 초음파만으로 시행하는 부정맥 시술 500례를 달성했다. 임홍의 교수가 심장내 초음파 시술을 하고 있다.

고해상도 3D 맵핑 시스템은 컴퓨터상에 3차원적으로 가상의 심장 공간을 만들고 이를 통해 심장 내 전극도자의 위치를 실시간 확인해 부정맥이 유발되는 부위와 통로를 신속하고 정확히 찾아 치료할 수 있게 돕는다.

고주파 전극도자 절제술은 다양한 크기의 전극도자를 말초 혈관을 통해 심장에 위치시켜, 부정맥이 어떻게 생기는지 확인하고 부정맥의 발생 부위를 찾아 고주파 에너지를 이용해 없애는 시술이다.

성심병원 부정맥센터 의료진은 부정맥 환자의 치료 술기를 널리 알리기 위한 국내·외 부정맥 전문의를 대상으로 방사선 제로 부정맥 시술 교육 및 심포지엄을 현재까지 6차례 열었다. 또 국내·외 심장분야 전문의에게 하이브리드센터에서 최첨단 시술을 20차례 시연하고 교육했다.

임홍의 교수는 "방사선 투시 영상 없이 심장 내 초음파를 허벅지 정맥을 통해 심장 내에 위치시켜 심장 상태를 실시간으로 확인하며 부정맥 및 심장판막 시술을 시행해 합병증 발생을 현저히 낮출 수 있다"며 "환자들의 빠른 회복을 돕고 고령 환자들의 시술에 대한 부담을 덜어 환자의 만족도가 매우 높다"고 설명했다. 이어 "코로나 감염병 상황이 안정화 되면 더 많은 국내·외 심장전문의에게 최신 지견과 부정맥 시술법을 교육해 많은 환자들이 방사선 피폭 없이 안전하게 심장 시술을 받을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임홍의 교수는 심방세동 치료 전문가로서 국내 유일의 심장 내 초음파(ICE) 공인 지도전문가 자격을 보유하고, 매년 500례 이상 부정맥 시술을 시행하고 있다. 특히 난이도가 가장 높은 방사선 제로 부정맥 시술은 연 300례 이상 시행하고 있으며, 풍선냉각도자 절제술은 현재까지 400례를 시행해 국내 최다 시술 경험을 갖고 있다.

성심병원 부정맥센터는 지난 2019년 '심장 내 초음파 교육센터'·'풍선냉각도자 절제술 교육센터'·'경피적 좌심방이 폐색술 교육센터'·'방사선 제로 부정맥시술 교육센터'로 지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