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동제약, 황반변성 신약 개발 '첫 발'
일동제약, 황반변성 신약 개발 '첫 발'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0.09.15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약후보물질 'IDB0062'…점안제 형태 상용화 가능
망막 신생혈관 억제 기전…비임상서 약물 효능 확인

일동제약이 황반변성 신약 개발에 나선다. 일동제약은 자사의 노인성습성황반변성 신약후보물질 'IDB0062'(과제명 ID13010)와 관련 임상용 시료 개발에 착수했다고 15일 밝혔다.

IDB0062는 망막의 신생혈관을 억제해 황반변성을 치료하는 기전을 가진다. 특히, 안구의 혈관신생과 밀접하게 연관된 VEGF-A(혈관내피생성인자-A)와 NRP1(뉴로필린1수용체)에 동시에 작용하도록 설계돼 기존 치료제들에 비해 약물 효능 및 내성 억제 측면에서 차별점을 지닌다.

IDB0062는 비임상 결과, 질환동물모델 효능평가에서 기존 치료제인 애플리버셉트(상품명 아일리아)에 뒤지지 않는 유효성을 보여 글로벌 신약으로서의 가능성을 확인했다.

또 영장류를 활용한 약동학 시험에서 안구 내 약물 분포도가 기존 약물인 라니비주맙(상품명 루센티스)보다 높게 나타나 우월성을 확인했으며, 라니비주맙 상용량 이상의 용량을 반복 투여했을 때 독성이 발견되지 않아 안전성을 충족했다.

IDB0062는 조직 투과 펩타이드 기술을 적용해 안구 조직으로의 약물 전달 및 분포 측면에서 유리하며, 동물을 이용한 점안 시험을 통해서도 약물 효율성을 확인했다.

회사 측은 주사제 위주의 기존 치료제들과는 달리 환자의 거부감이 적은 점안제 등 비침습적 치료법으로 상용화할 수 있어 경쟁력이 높고 새로운 시장 창출도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일동제약은 최근 글로벌 CDMO(Contract Development and Manufacturing Organization·의약품위탁개발생산)와 제휴를 맺고 IDB0062의 임상용 시료 개발에 착수하는 한편, IDB0062에 대한 제제 및 제형 연구, 생산공정 개발 등도 함께 추진할 방침이다.

현재 일동제약은 IDB0062와 관련한 비임상 연구를 진행 중에 있으며, 임상용 시료 확보 등 임상 준비가 완료되는 2022년경 황반변성을 적응증으로 임상 1상 진입을 계획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