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림대의료원, 첫 낙상·욕창 실시간 예측 AI 모델 개발
한림대의료원, 첫 낙상·욕창 실시간 예측 AI 모델 개발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0.09.15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4만 건 데이터 머신러닝 기반…의료행위마다 낙창·욕상 발생률 제시
실시간 위험 예측 맞춤형 집중관리·보호자 교육 등 체계적 시스템 가동

한림대학교의료원은 입원환자의 낙상과 욕창 발생 가능성을 실시간으로 예측해주는 인공지능(AI) 모델을 개발했다. 낙상·욕창 등 병원 내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고안된 머신러닝 기반 AI 모델이다.

낙상과 욕창은 원내감염과 더불어 병원이 환자안전을 위해 가장 중요한 부분이다. 이런 안전사고는 질병 치료 과정에서 환자의 회복과 예후에도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낙상과 욕창을 예방하면 전반적인 입원 생활의 질을 높이면서 비용은 크게 절감할 수 있다.

한림대의료원은 이번 AI 모델을 개발하기 위해 최근 5년간 낙상 데이터 16만 건, 최근 10년간 욕창 데이터 28만 건을 분석·가공하고 최적화된 머신러닝 알고리즘에 적용했다.

'낙상 위험 예측 AI 모델'에 사용된 데이터는 환자 기본정보를 비롯 낙상위험약품, 항응고제 투여 여부, 골다공증, 걸음걸이, 인지장애 등 20여 가지가 넘는다.

낙상 예측 AI 모델 화면. 의료진이 환자 정보를 조회할 때 AI 모델이 실시간으로 환자의 낙상 발생 예측률 계산해준다. 일반 병동에서 낙상 예측률 값이 60% 이상일 경우 의료진은 특별 간호 프로그램을 가동한다.
낙상 예측 AI 모델 화면. 의료진이 환자 정보를 조회할 때 AI 모델이 실시간으로 환자의 낙상 발생 예측률 계산해준다. 일반 병동에서 낙상 예측률 값이 60% 이상일 경우 의료진은 특별 간호 프로그램을 가동한다.

'욕창 위험 예측 AI 모델' 역시 감각인지·습기·활동 정도·기동력·영양상태·마찰력·응전력·헤모글로빈·식이·기저질환 등 20여 가지 이상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머신러닝 과정을 거쳤다.

기존 낙상·욕창 예측 도구는 입원이나 수술 후 등 특정 시점에서나 환자의 낙상·욕창 발생률을 고·중·저 3단계로만 파악할 수 있었지만, 새로 개발한 AI 모델은 '실시간 예측'이 가능하다.

이강일 의료정보팀장은 "병동 간호사들이 '처방전달시스템(OCS)'에서 환자 정보를 조회할 때 마다, AI 모델이 실시간으로 낙상·욕창 발생 가능성을 계산해 의료진에게 제시한다"면서 "입원환자에게 처방되는 약·주사제·처치·처방변경 등 의료행위 하나하나에 실시간으로 변하는 낙상·욕창 발생률을 즉각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한림대의료원 산하 병원은 현재 이 AI 모델을 도입해 입원환자를 대상으로 낙상·욕창을 예방하는 데 사용하고 있다. 일반병동에서는 욕창 예측값이 70% 이상, 중환자실에서는 욕창 예측값이 90% 이상일 경우 환자 모니터링 횟수를 늘리고, 보호자 대상 안전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등 집중관리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