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한방 치료 급여해달라고? 의료계 한의계 규탄
코로나19 한방 치료 급여해달라고? 의료계 한의계 규탄
  • 홍완기 기자 wangi0602@doctorsnews.co.kr
  • 승인 2020.09.11 16:05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의협, 검증되지 않은 한약 급여 승인 요청…강력 규탄한다!"
BBC·AP통신 등 해외 언론사 비판도 이어져 "신뢰할만한 근거 없다"
(사진=pixabay) ⓒ의협신문
(사진=pixabay) ⓒ의협신문

대한의사협회가 국민들에게 코로나19 치료를 위한 한약 복용을 하지 말 것을 엄중히 경고했다.

의협은 11일 성명을 통해 "중국에서 코로나19에 한약이 효과가 있다고 하고 있지만, 최고 권위의 학술지들과 세계 유수의 언론사들에 의해 거센 비판을 받고 있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의협은 "WHO는 코로나19 사태 초기 WHO는 홈페이지를 통해 한약을 사용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그럼에도 한의사협회는 'WHO가 한약 효과를 근거로 긴급 공공보건관리 상황 발생 시 협진을 공식 권고했다'는 거짓 사실을 알렸다. 이후 중국 정부를 따라 코로나19 환자에게 한약 치료를 하자는 주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중국은 코로나19에 한약이 효과가 있다고 주장하며 환자들에게 강제적으로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면서 "이런 중국의 행태는 최고 권위의 학술지들과 세계 유수의 언론사들에 의해 거센 비판을 받고 있다. 몇몇 아프리카 국가와 우리나라의 한의사들만 이에 호응할 뿐"이라고 지적했다.

지난 5월 6일 과학학술지 네이처(Nature)는 '중국은 검증되지 않은 전통의학 치료를 조장하고 있다(China is promoting coronavirus treatments based on unproven traditional medicines)'는 제목의 보도를 했다. 여기서 코로나19 환자들에게 검증되지 않은 한약을 사용하는 중국의 행태를 강력히 비판했다.

의학 학술지 랜싯(Lancet) 역시 지난 5월 15일 '코로나19에 대한 한약 치료를 뒷받침하는 엄밀한 임상시험 근거가 없으며 분자 수준의 작용기전도 불명확하고 무엇보다 안전성에 우려가 있다'고 비판한 중국 전문가의 기고문을 실었다.

의학 학술지 BMJ는 6월 9일에 중국의 코로나19 환자에 대한 한약 사용과 베이징의 한의학 비판을 처벌하려는 입법 추진을 비판했다.

세계 언론사들의 비판도 이어지고 있다고 짚었다.

BBC는 6월 29일 "중국은 코로나19 유행에 한약을 강권한다(Covid-19: China pushes traditional remedies amid outbreak)"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신뢰할만한 근거가 없고 위험성이 있는 한약을 자국민들과 해외에 내세우는 중국 정부를 비판했다.

미국 AP통신은 8월 31일 중국 신장에서 한약을 강제로 복용시키는 행위는 의료윤리에 어긋난다고 비판했다.

AP통신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한약이 효과가 있다는 엄밀한 임상 근거는 없으며, 청폐배독탕에는 독일, 스위스, 미국 등 여러 국가에서 독성과 발암물질 때문에 사용이 금지된 한약재들이 포함된다"고 지적한 내용은 미국의 타임(Time), 뉴욕타임즈(New York Times)등 세계 여러 언론을 통해 널리 보도됐다.

의협은 "이외 미국 식품의약국이 7월 7일 코로나19의 예방 또는 치료 효과가 있다며 한약을 판매한 업체들에 경고 서한 발송을 공지한 일도 있다"면서 "한의사협회는 국내 코로나19 환자들에게 무료로 나눠준 한약이 만족도가 높았다는 주장을 하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자의적 해석이 한약의 안전성과 유효성을 뒷받침하는 근거가 될 수 없음이 의학의 기본상식"이라고 꼬집었다.

마지막으로 "코로나19 치료에 한약을 사용하지 않는 한국, 일본, 대만은 현재까지 통계상 치명률이 2% 미만인 반면, 중국은 5%를 넘고 있다. 한약이 실제로 해로울 가능성도 배제하지 못할 것"이라면서 "우리 국민들이 코로나19 치료에 절대로 한약을 복용하지 않기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