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생, 동맹휴학 지속한다! 국시 거부는 아직 '논의 중'
의대생, 동맹휴학 지속한다! 국시 거부는 아직 '논의 중'
  • 홍완기 기자 wangi0602@doctorsnews.co.kr
  • 승인 2020.09.11 10:17
  • 댓글 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과 1학년∼본과 3학년, 학교에 제출한 '휴학계' 그대로 둔다
의대협, 의사국시 응시 대상자 설문 진행…빠르면 11일 결론 날 듯
조승현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학생협회장이 19일 전국의대 동맹휴학의 시작으로 휴학계를 제출하며 서류를 들고 있다. ⓒ의협신문
조승현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학생협회장이 8월 19일 전국의대 동맹휴학의 시작으로 휴학계를 제출하며 서류를 들고 있다. ⓒ의협신문

의대 정원 확대·공공의대 신설 등 정부 정책에 반발하며 교실 밖으로 나온 의대생들의 투쟁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학생협회(의대협)는 10일 오전 10시부터 11일 새벽까지 진행된 전국 40개 의과대학 학생 대표자 회의에서 동맹휴학을 유지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특히 동맹휴학의 경우, 국가고시를 거부하고 있는 본과 4학년생뿐 아니라, 전 학년에 걸친 의대생들이 함께하고 있다는 점에서 더욱 주목된다.

하지만, 본과 4학년들의 국가고시 거부 지속 여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의대협은 설문조사 결과 등을 바탕으로, 국시 거부 방침과 관련한 재논의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르면 오늘(11일) 내 결론이 날 것으로 보인다.

4대 의료정책에 반대하며 시작된 의료계 투쟁은 대한의사협회와 더불어민주당, 보건복지부 합의 이후 전공의 업무 복귀 선언 등을 거치며 소강상태로 접어들었다.

반면, 의대생들의 경우 해당 합의문에 반발하며 투쟁 행보를 지속하고 있다.

앞서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학생협회 비상대책위원회는 6일 전공의들이 '업무 복귀'를 결정한 이후, 입장문을 통해 "전국 40개 의과대학 응시자대표회 의결에 따라 '의사 국가시험 거부 유지의 안'이 만장일치로 가결됐다"고 선포했다.

해당 선포 이후, 의대생 내부적으로 동맹휴학·국가시험 거부 유지를 '중단해야 한다', 혹은 '지속해야 한다'는 의견이 엇갈렸다. "의-당·정 합의안이 나오고, 전공의·전임의가 업무에 복귀한 만큼 더이상의 투쟁은 힘들 것"이라는 의견과 "합의안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의견이 충돌한 것.

결과적으로 예과 1, 2학년생, 본과 1, 2, 3학년생들은 동맹휴학을 통한 투쟁 지속을 택했다. 이제 남은 건 본과 4학년생들의 '국시 거부 지속' 여부 결정이다.

의대협은 공공의대 신설 및 의대정원 확대 관련 전면 재논의를 당·정과 문서화를 통해 약속받고, 합의문 이행 여부를 감독할 수 있는 의료계 감독기구 출범이 진행될 때까지 단체행동을 지속한다는 안건을 통과시켰다. 이후, 진행된 '동맹휴학' 중단 안건이 부결되면서, 동맹휴학을 포함한 의대생 단체행동 지속이 최종 결정됐다.

국시 거부와 관련, 의대협은 대상자인 본과 4학년을 대상으로 응시 거부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 중이다. 해당 설문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국시 거부 지속 여부에 대한 재논의 및 결론을 내릴 예정이다.

올해 의사국가실기시험 응시자는 14% 수준에 그쳤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6일 자정을 기해 재응시 접수를 마감한 결과, 총 응시대상 3172명 가운데 446명만이 시험 응시 의사를 밝힌 것으로 조사됐다.

의협을 포함한 의료계는 정부에 의대생 국시 거부 관련, 구제 대책을 요구하고 나선 가운데, 당사자인 본과 4학년생들이 어떤 결정을 내릴지 귀추가 주목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유지경성 2020-09-11 22:43:02
학교로 돌아가고 국시응시를 하게되면 몰라도 만약 휴학을 하고 국시를 거부 하게되면 예1에서 본4까지 모두 무조건 같이 가야되지 일부만 호응하고 서로간 엇박자가 나면 무조건 필패이니 단합이 최우선이다

학부모2 2020-09-11 21:59:12
선배의사들도 나서지 않는데 학생들이 무슨 수로 정부를 이기나요? 그냥 의대생들 학교로 보내주세요. 제발...선배의사들이 먹튀한 느낌이라 의대생 학부모로 이젠 더이상 응원하고 싶지 않습니다.

학부모 2020-09-11 17:03:02
자랑스럽습니다.
잃을 것은 의노의 쇠사슬밖에 없습니다.
의대생이 기다리고 전공의 가고 싶어하는 그 길,
이제 개원의, 교수가 함께 해야 합니다.
우선 최대집을 탄핵하고 비대위를 설치하면 새로운 지도력 새로운 투쟁력이 생길 것입니다.
공무원들의 갑질에 정부의 탄압에 과도한 중노동과 언제나 노동의 댓가마저 받지 못한체,
언론에 휘둘린 국민들의 조롱과 멸시까지 감내하시겠습니까?
싸워야 이길 수 있습니다.
전공의를 의대생옆에 보냅시다.
의대생옆으로 가십시요.

개업의 2020-09-11 14:27:37
길게보면 1년 아깝지 않은 선택입니다.

남자애들은 2020-09-11 11:22:27
군대 갔다오는것도 나쁘지 않을거같다. 좀 머리가 바보된다 해도 3년간 바보되는것 보단 1년 6개월동안 바보되는게 나으니깐

암만 군대 짧아져도 군의관 공보의 기간은 줄어들지 않잖어 ...

차피 본과생들이면 의무병 지원하는데 큰 무리 없을테고 예과도 북이랑 전쟁분위기 아닌 시점에 갔다오면 군에서 복습하는데 큰 무리 없을테니 ...

대신 이나라 6 ~10 년간 군의관이나 공보의는 마구 징집 못하게 되어서 난리가 나겠지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