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세영 원장(김영철내과의원) admin@doctorsnews.co.kr
  • 승인 2020.09.13 2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들의 깃털과
물고기들의 살과
짐승들의 뼈,
그것들의 반죽인 것이라


그 한 움큼
쇠똥구리가 한나절
굴리고 가는, 찐득찐득한
살 가루 흙 주먹밥 아닌가


그 한 자락
다람쥐가 한겨울
감싸고 자는, 보송보송한
털 가루 흙 모포 아닌가


그 한 덩어리
도공이 한 생을
달빛으로 빚으니
바람의 기를 담은
뼛가루 흙 항아리 아닌가


그 한 가닥
향으로 말아 올리니
한 생의 잠이
꿈으로 향기롭더라.

김세영
김세영

 

 

 

 

 

 

 

 

 

▶김영철내과의원 원장 / <미네르바>(2007) 등단/시전문지 <포에트리 슬램> 편집인/시집 <하늘거미집> <물구나무서다> <강물은 속으로 흐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