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림대의료융합센터' 첫 발…"미래의학 선도"
'한림대의료융합센터' 첫 발…"미래의학 선도"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0.09.10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줄기세포·재생의학·ICT 헬스케어·의료로봇 등 중점 연구
의료원 산하 5개 병원 의료진 신의료기술 공동연구 지원

한림대학교의료원은 미래의학 연구 전초기지가 문을 연다.

의료원은 최근 한강성심병원 내에 의학기술의 집약적인 발전을 이끌 한림대의료융합센터를 개소하고 15일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센터장은 전욱 한강성심병원장이 맡는다.

한림대의료융합센터는 4차산업혁명의 첨단 기술과 의학을 접목해 신의료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다. 주요 연구 분야는 줄기세포·재생의학·정보통신기술(ICT) 헬스케어·로봇 및 미디어 등이다.

줄기세포 분야에서는 줄기세포 배양, 줄기세포 블록, 3D 골형 배양, 세포 유래 엑소좀 등에 대해 연구한다.

재생의학 영역에서는 맞춤형 인공진피·인공피부·인공혈관·인체조직 등에 대한 연구가 이뤄진다. ICT 헬스케어 분야에서는 체내 이식형 바이오칩, 신경 인터페이스 등을 개발할 예정이다. 로봇 및 미디어 분야에서는 절단환자를 위한 로봇손·재활치료기·재활프로그램 등을 개발한다.

한림대의료융합센터는 이와 함께 화상연구소와 외부 기업연구소간 공동연구를 진행해 새로운 치료제품을 개발하고, 수준 높은 국가연구과제를 수행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또 의료진의 특허 출원·등록·기술이전 등도 돕는다.

전욱 센터장은 "한림대의료융합센터를 중심으로 5개 병원 의료진의 아이디어를 모아 첨단의학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신의료기술을 통해 환자의 치료 및 치유 효과를 극대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