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대 '단체행동 멈춤 의견' 수렴…'국시 거부' 의대생 투쟁 향방은?
서울의대 '단체행동 멈춤 의견' 수렴…'국시 거부' 의대생 투쟁 향방은?
  • 홍완기 기자 wangi0602@doctorsnews.co.kr
  • 승인 2020.09.09 21:05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대협, 9일 총회 통해 '국시 거부' 등 투쟁 관련 논의
서울의대생 70.5% "거부 중지" 의견…"의대협 결정 따를 것"
전공의 무기한 파업을 하루 앞둔 20일 서울대학병원 본관 앞에서 서울대 의대 3학년생이 전공의 파업과 본과 4학년들의 국가고시 거부 지지 등의 내용이 담긴 성명문을 옆에 두고 릴레이 1인시위를 벌이고 있다. ⓒ의협신문 김선경
전공의 무기한 파업을 하루 앞둔 20일 서울대학병원 본관 앞에서 서울대 의대 3학년생이 전공의 파업과 본과 4학년들의 국가고시 거부 지지 등의 내용이 담긴 성명문을 옆에 두고 릴레이 1인시위를 벌이고 있다. ⓒ의협신문 김선경

전공의들이 9일을 기점으로 병원 복귀를 결정한 가운데, 투쟁을 이어오고 있는 의대생들의 행보에 의료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특히 8일부터 시작된 '의사 국가고시' 거부와 관련, 정부에서 기존 강경 입장에서 '논의 가능' 등 재접수에 대한 가능성을 열어두기 시작하면서 의대생 구제 가능 여부에 이목이 쏠리고 있는 것.

앞서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학생협회 비상대책위원회는 6일 전공의들이 '업무 복귀'를 결정한 이후, 입장문을 통해 "전국 40개 의과대학 응시자대표회 의결에 따라 '의사 국가시험 거부 유지의 안'이 만장일치로 가결됐다"고 선포했다.

이후, 8일 서울의대 학생회에서 재학생 884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에서 70.5%가 단체행동을 멈추자는 의견을 냈다는 결과가 발표됐다.

특히 본과 4학년 학생들은 81%가 국시 거부를 취소하자는 의견을 낸 것이 알려지며 의대생 단체행동 지속에 대한 판도가 바뀌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까지 나오는 상황. 해당 투표는 재학생의 84%(745명)이 참여했다.

하지만, 서울의대는 해당 투표 결과는 내부적인 의견수렴일 뿐, 향후 행보에 대해서는 의대협에서 결정되는 사안에 따를 것이란 입장을 밝혔다.

김지현 서울의대 학생회장은 인터뷰에서 "의대협 결정과 다르게 반목할 생각은 전혀 없다. 내부 조사 진행했는데 외부로 유출되는 바람에 입장이 조금 난처해졌다"고 말했다.

이어 "학우들이 많이 불안해하고 있어, 내부 투표를 진행해 입장을 정리한 정도다. 현재 학생들의 생각은 단체행동을 멈췄으면 하는 것으로 수렴됐다"면서 "이런 의견은 이후 의대협 대의원 회의에서 논의할 때 서울대학교 대표 의견으로 사용될 것이다. 앞으로 단체행동 시행 여부도 향후 의대협 투표를 통해 결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의대생 대표 관계자에 따르면, 의대협은 오늘(9일) 의사 국가고시 실기시험 거부 관련, 집중 논의를 위해 긴급 회의를 열었다. 해당 회의에는 당사자인 본과 4학년 학생 대표들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학부모 2020-09-10 18:16:09
최대집은 분명하게 의사들의 이익에 반하는 행위를 하지 않았습니까?
그런데도 아직도 자진사퇴를 하지도 또는 탄핵하지도 않는 이유가 뭔가요?
의대생을 자식으로 둔 학부모로서 답답하고 원망스럽습니다.
적어도 우리 아이들은 굴종으로 인생을 시작하게 하고 싶지 않습니다.
이미 협의안을 지킬 의사가 전혀 없다는 것을 정부가 공언한 만큼
하루라도 빨리 합의안을 무효화하고 최대집회장은 자진사퇴하시기를 바랍니다.
혹여나 정부에 국시추가지원을 지원하여,
우리 아이를 포함한 의대생들에게 굴욕과 굴종을 의노로서의 삶을 권하는 파렴치한 행위를 할 것이라면,
제발 그것만은 하지 말아주시기를 바랍니다.
우리 아이들이 선택한 국시거부, 동맹휴학에 최대집및 의협이 의견을 낼 권리가 없습니다.

학부모 2020-09-10 17:46:56
졸업후 의노로 사느냐 마느냐는 공공의대 설립, 의대정원확대에 달린 것입니다.
그리고 제 아무리 서울대의대 출신이라도 원가이하의 수가에는 노예생활을 면하지 못합니다.
선배 전공의들이 사실상 주 100시간이상 일하면서 최저임금을 받지 못하며,
개원가도 원가이하의 수가에 힘들어한 다는 것을 잊지마시기를 바랍니다.
현재 오래된 개원의, 교수들은 이미 좋은 시절을 지냈고,
의대생인 여러분은 어렵고 힘든 시간을 길게 보내야 합니다.
굴욕을 감수하고 정부의 노예로 사느냐,
1년이라도 투자하여 당당하게 사느냐를 선택하는 것입니다.
그것은 지금 의대생들의 결의에 따른 것이지, 서울대냐 연세대냐 전남대냐 부산대냐가 중요한 것이 아닙니다.
여러분의 선택이 중요한 것입니다.

투게더 2020-09-10 16:16:09
개인의 생각과 의견은 존중합니다. 하지만 타대학학생들도 공공의대철회라는 공공의목적으로 참여하고 있음을 상기해주길 바랍니다. 공공의대생들 수련이 서울대병원이나 국립의료원으로 지정된다던데 그렇다면 지금의 서울대의대생들에게도 기존의 이미지에 타격을 입게 될 것입니다. 우리나라 최고의 서울대답게 생각하시고 행동하여 지금의 최대집처럼이 아닌, 미래의 후배들에게 떳떳한 선배가 되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손자병법에도 싸울땐 이기는게 가장 우선이고 큰 명분이라 하지 않습니까? 타대학의대동료들의 전의를 꺽지 않고 용기를 주시길 바랍니다.

ㄱㄱ 2020-09-09 23:46:16
우리나라 최고수재들이 의대협 결정에 따른다는것이 인상적이네요~!!
감동 그 자체입니다
화이팅~!!!

ㅈㄹ 2020-09-09 21:21:24
까고있네. 정부괴롭히지말고 의협에 대고 정부에 추가시험 압박넣지 말라고 해라! 떳떳하게 안 친다고한것들이 불안? 웃기고 자빠졌다. 없으면 없는대로 돌아가는게 세상이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