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협 비대위 재구성…"오늘(8일) 자정 안, 로드맵 공개할 것"
대전협 비대위 재구성…"오늘(8일) 자정 안, 로드맵 공개할 것"
  • 홍완기 기자 wangi0602@doctorsnews.co.kr
  • 승인 2020.09.08 17:59
  • 댓글 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명 공동 비대위원장 "모래성 무너지는 것 두고 볼 수 없었다"
"당·정, 합의 직후부터 '4대 악 추진' 의지 거리낌 없이 표출" 비판
전공의들이 의대정원 확대, 공공의대 신설, 첩약급여화 추진, 원격의료 확대 정책 등에 반발하며 8월 23일 white coat-off 행사를 진행했다. (사진=동아대 전공의들의 행사 진행모습) ⓒ의협신문
전공의들이 의대정원 확대, 공공의대 신설, 첩약급여화 추진, 원격의료 확대 정책 등에 반발하며 8월 23일 white coat-off 행사를 진행했다. (사진=동아대 전공의들의 행사 진행모습) ⓒ의협신문

대전협 비대위 집행부가 7일 전원 사퇴를 선언하자, 전공의들이 새로운 비대위를 재구성했다.

의대 정원 확대, 공공의대 신설, 첩약급여화 추진, 원격진료 확대 등 4대 정부 정책에 반대해 파업을 이어가던 전공의들은 8일을 기점으로 병원 복귀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전공의들이 새로운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면서 전공의 전원 복귀에는 시일이 더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새로 구성된 대전협 비대위는 8일 성명을 공개하며 공식 출범 소식을 알렸다. 구체적인 로드맵 역시 8월 자정 안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위원장에는 7명의 전공의가 공동비대위원장을 맡기로 했다.

성명에는 공동위원장 7명의 실명을 함께 밝혔다.

정원상 대전협 비대위 공동위원장은 [의협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대전협 비대위가 갑자기 사퇴를 발표해, 이대로 침몰할 수 없다고 생각했다. 20년 만에 단합을 이루었는데, 모래성이 무너지는 위기를 보고만 있을 수 없었다"며 새로운 비대위 구성 이유를 밝혔다.

정원상 공동위원장은 "전세 계약을 해도 보증금이 보호되는데, 현재의-당·정 합의안은 아무런 보증이 없다"며 "현재 언론에서도 보도되고 있듯 당·정은 합의 직후 4대악 추진 의지를 거리낌 없이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마지막으로 "우리는 개인의 영달을 위해 싸우는 것이 아니다. 여기서 물러서면 의료계는 정말 어두워질 거라 생각한다. 역사의 죄인으로 남게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특히 최근 '전공의 복귀'를 결정하는 과정에서 전공의들의 의견이 충분히 수렴되지 않았다고 지적하고 있다.

대전협 비대위는 성명에서 "전국 1만 6000명 전공의들의 의견이 충분히 수렴되지 않은 단체 행동 지침에 이의를 제기한다"며 "가결된(새로운) 비상대책위원회는 전국 전공의들의 의견을 수렴할 수 있도록 합리적인 절차를 마련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새로운 비대위에서 로드맵을 제시한 이후, 합리적 절차를 통해 이를 의결하고 이에 따른 단체 행동을 원칙으로 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대깨문 OUT 2020-09-08 22:08:48
대깨문들은 아마 지 자식은 시민단체 추천받아서 의대 들어갈지도 모른다는 실낱같은 희망으로 살아가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이기자 2020-09-08 20:57:55
자랑스럽고 감사합니다 ㅠㅠ

화이팅 2020-09-08 20:57:19
너무 자랑스럽고 고맙습니다! ㅠㅠ

이기자 2020-09-08 20:56:06
화이팅!!! 지지합니다!!!!

응원 2020-09-08 20:28:57
응원합니다. 여러분에게 의료의 미래가 달려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