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교수 500여명 "원점 재논의 명문화 때까지 파업해야"
서울대병원 교수 500여명 "원점 재논의 명문화 때까지 파업해야"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20.09.03 09:24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수 과반 이상, '보다 강화된 진료 축소'·'진료 중단' 등 강도 높여야
이광웅 비대위원장, "젊은의사 행동 전적으로 지지…단체행동 나설 것"
ⓒ의협신문 김선경기자
ⓒ의협신문 김선경기자

서울대학교병원 전체 교수 가운데 10명 중 8명은 정부가 일방적으로 추진하는 4대악 의료정책을 철회 혹은 원점에서 재논의를 명문화할 때까지 파업을 지속해야 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서울대병원은 9월 1일 교수간의 긴밀한 의사 소통을 통해 이번 전공의를 중심으로 한 파업 사태를 공동으로 대처하기 위해 서울대병원 교수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를 긴급 발족했다.

비대위에는 서울대병원을 비롯해, 분당서울대병원·보라매병원, 그리고 강남센터의 겸임교수, 기금교수, 비기금 임상교수, 진료교수, 입원전담전문의 총 1288명이 포함돼 있다.

비대위는 향후 서울대병원 교수들의 의과대학생, 전공의, 전임의 단체 행동에 대한 지지, 교수 단체 행동에 대한 의견을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설문조사 결과, 727명이 응답했고, 응답자의 77.5%가 현재 서울대병원 전공의·전임의가 대한전공의협의회의 기조에 따라 4대악 의료정책 '철회' 혹은 '원점에서 재논의'의 명문화라는 목표를 달성할 때까지 파업을 지속해야 한다고 답했다.

현 사태를 조기 종식시키기 위해 서울대병원 교수들이 취해야 할 행동은 (복수응답) 각각 과반 이상이 '보다 강화된 진료 축소' 혹은 '진료 중단'을 통해 행동의 강도를 높이거나 대정부 성명서를 내야 한다고 응답했다.

이와 더불어, 서울대병원 교수 비대위가 지향해야 할 우선 가치로 (복수 응답) 4대 정책 철회를 위한 공동 투쟁과 더불어 스승으로서 서울대병원 구성원 및 의과대학생의 보호, 그리고 무엇보다도 환자를 진료하는 의사로서 환자 피해 최소화 및 의사-환자 신뢰 유지가 가장 중요한 가치라고 의견을 밝혔다.

비대위원장을 맡고 있는 이광웅 교수는 "서울대병원 교수 일동은 젊은 의사들의 행동을 전적으로 지지하고 추후 강력한 단체 행동으로 나설 자세를 표명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정부와 국회의 대승적 결단으로 젊은의사와 의학도가 어서 빨리 제자리로 돌아오고, 무엇보다도 환자들의 진료가 정상적으로 이뤄지길 간절히 바라고 있다는 것이 이번 설문에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앞으로 사태가 종식될때까지 전체 교수들의 의견을 실시간으로 모아 단결된 모습으로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오동진 2020-09-04 14:06:04
공인으로서 또 국가에서 차지하는 비중에 걸맞게 결정하시고 행동하시는 모습을 환영하고 지지합니다^^

의로운사 2020-09-03 10:02:14
창피도 명예도 모르는 뻔뻔함.
그니까 2015 박근혜정부때는 7000명 증원 찬성하고 이제는 4000명 증원계획에 죽기살기로 반대?
주머니 사정에 따라 그때 그때 달라요?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