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시 거부' 의대생 전체 92.9%…"타당성 결여된 정책 철회하라!"
'국시 거부' 의대생 전체 92.9%…"타당성 결여된 정책 철회하라!"
  • 홍완기 기자 wangi0602@doctorsnews.co.kr
  • 승인 2020.08.25 18:05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40개 국가시험 응시자 대표 공동성명 "해악적 의료 정책 반대"
"의료인으로 첫걸음 내딛는 시험 포기 쉽지 않았다…의료 현실 개선되길"
(사진=pixabay) ⓒ의협신문
(사진=pixabay) ⓒ의협신문

의사 국시에 거부한 의대생이 전체 응시자 대비 92.9%로 집계됐다.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학생협회는 25일 '전국 40개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국가시험 응시자 대표 40인 공동성명'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지난 8월 18일 전국 40개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국가시험 응시자 2800여명(92.9%)이 실기시험 접수를 취소했다"며 "학생으로서의 마지막 관문이자 의료인으로서의 첫걸음을 내딛는 시험을 포기하는 행위는 결코 쉬운 결정이 아니었다"고 전했다.

이어 "하지만, 국가시험을 거부함으로써 국민과 의료계 모두에 중대한 해악을 끼치는 의료 정책에 강력한 반대 의사를 표명하고자 한다"면서 "우리는 미래 의료인으로서 의료계가 직면한 문제들을 함께 고민하고, 해결해 나갈 책임이 있다"고 강조했다.

국시 거부 의대생들은 ▲공공의대 신설 ▲의대 정원 확대 ▲한방 첩약 급여화 ▲비대면 진료 등이 '근시안적인 정책'이라고 비판하며 "미비한 의료 전달 체계와 필수 의료 분과 기피 현상의 원인은 무시한 채, 의사 수 증원을 통해 표면적인 문제만을 해결하겠다는 안일한 대책"이라고 꼬집었다.

특히 첩약급여화와 관련 "체계적인 연구로 효능이 입증된 항암제는 배제하면서 객관적인 검증을 거치지 않은 첩약에는 건강보험 재정을 쏟아붓겠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공공의대 신설에 대해서는 '시·도 추천위원회'를 통해 선발하겠다는 모호한 규정만 공개한 채, 의대 정원 확대에 대해서는 체계적인 교육과정조차 발표하지 않았다. 이런 방식은 어떠한 문제도 해결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의대생들은 "정부는 현 정책의 추진을 즉시 중단하고, 의료 전문가와 함께 근본적 문제를 파악해 원인을 찾는 과정부터 다시 시작해야 한다"며 "의료 취약 지역의 발생이 무엇에서 기인하는지, 필수 의료 분과 기피 현상의 근본적 원인이 무엇인지 파악하고, 효능이 불분명한 첩약에 급여를 산정하는 행태를 멈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확산이라는 엄중한 위기 사태에서, 의료계에서 수차례 정부에게 대화를 제안해 왔지만, 의료 현장의 목소리를 무시로 일관하고 있다고도 짚었다.

의대생들은 "예비 의료인으로서 신종 감염병의 대유행이라는 초유의 사태 속, 정부의 일방적이고 비합리적인 정책 추진을 더 이상 묵인할 수 없다"며 "타당성과 실효성이 결여된 정책을 철회해 달라"고 촉구했다.

끝으로 "의료계와 함께 진정 대한민국 의료 현장에 필요한 정책이 무엇인지, 근거 중심으로 논의할 대화의 장을 열어달라"며 "젊은 의학도가 소신 있게 자신의 길을 선택할 수 있는 의료 여건을 만들어 주시기를 간절히 소망하며, 우리의 행동이 그 첫걸음이 되기를 염원한다"고 전했다.

의대생들은 의대 정원 확대 등 의협이 규정한 4대악 의료정책에 반발, 8월 7일 의대협의 '전국 의대생 비상사태' 선포했다. 이후, 단체로 수업과 실습을 거부하고 있다. 여기에 삭발 투쟁, 릴레이 피켓 시위, 국가고시 거부, 동맹 휴학 등을 진행하며 강경 투쟁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