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醫, '코로나19 2차 대유행에 대한 대책' 심포지엄 개최
서울시醫, '코로나19 2차 대유행에 대한 대책' 심포지엄 개최
  • 최승원 기자 choisw@kma.org
  • 승인 2020.08.21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홍준 회장 "전문가 현장 및 임상 경험 발표 참여·취재 환영"

서울시의사회는 22일 오후 4시 서울 웨스턴 조선호텔 2층 오키드룸에서 '서울특별시 코로나19 2차 대유행에 대한 대책'을 주제로 전문가가 참여하는 'Seoul Medical Symposium'을 개최한다.

전병율 차의학전문대학원 교수(예방의학교실·보건산업대학원장), 나백주 서울시립대 초빙 교수(도시보건대학원·전 서울시 시민건강국 국장), 조동희 서울특별시 서울의료원 과장(외과·기획조정실장), 박은철 연세대 보건대학원 교수(한국보건행정학회 회장), 김경희 서울 성동구 보건소장(서울시 25개구 보건소장 대표), 홍석경 울산의대 교수(서울아산병원 중환자외상외과) 등이 심포지엄 주제 발표자와 토론자로 나선다.

박홍준 서울시의사회장은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심각한 위기를 맞고 있지만 연자들이 방역 현장과 학회·상급종합병원에서 연구한 근거와 경험을 바탕으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현명한 방법을 찾아보고자 한다"고 밝혔다.

23일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제18차 서울시의사회 학술대회에서도 ▲COVID-19, 시작부터 현재까지 총정리 ▲COVID-19, 향후 전망과 대책 등이 논의된다. 비대면 온라인으로 학술대회가 열리며 관심있는 언론인의 현장 취재도 가능하다.

서울시의사회는 22일 오후 4시 서울 웨스턴 조선호텔 2층 오키드룸에서 열리는 'Seoul Medical Symposium 및 제25회 서울특별시의사회의학상 시상식'과 23일(일) '제18차 학술대회'를 정부 방침에 따라 비대면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