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비로운 물
신비로운 물
  • 홍지헌 원장(서울 강서·연세이비인후과의원) admin@doctorsnews.co.kr
  • 승인 2020.08.17 2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비로운 물

 국립대학교 화학 교수인 옛 친구에게서 메일이 왔다. 그는 개인적으로 구름을 소재로 한 내 시가 가장 마음에 든다고 했다.화학자로서 가장 신비롭게 느껴지는 물질이 물이라고, 구조, 작용, 기능에 대해 정확히 파악되지 않은 물이 그를 사로잡고 있다고, 그의 탐구정신이 한 편의 시라 생각하며 하늘을 보니 비구름이 허둥대고 있다. 그가 물의 정체를 밝히려는 것이 저 먼 곳에서도 느껴지는 모양이다.

홍지헌
홍지헌

 

 

 

 

 

 

 

 

 

▶ 서울 강서·연세이비인후과의원/<문학청춘> 신인상 등단(2011)/한국의사시인회·문학의학학회 이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