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전국 병원장들에게 "소속 의사 총파업 참여 협조" 부탁
의협, 전국 병원장들에게 "소속 의사 총파업 참여 협조" 부탁
  • 최승원 기자 choisw@kma.org
  • 승인 2020.08.12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필수 인력 제외한 모든 직역 의사 참여하자!"

대한의사협회가 전국 상급종합병원과 종합병원·병원·요양병원 병원장에게 "소속 의사가 14일 전국의사 총파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협조해 달라"고 12일 요청했다.

의협은 1일 의대 정원 증원 등 독단적인 '4대악 의료정책' 철폐를 위한 대정부 요구사항을 제시하고 정부가 12일 정오까지 책임있는 조치를 하지 않으면 14일 전국의사 총파업을 단행하겠다"라고 선언했다.

정부는 12일 정오 답변을 보냈지만, 의협은 정부의 답변에 대해 "수용할 수 없다"고 결론짓고 예정대로 14일 파업을 단행하기로 했다.

의협은 병원장들에게 "의사들의 강력한 집단행동으로 정부에 맞서기로 했다"며 "분만과 응급·투석·입원환자 및 중환자 담당 필수인력을 제외한 모든 교수와 전임의·전문의가 참여할 수 있도록 조치를 부탁드린다"고 협조를 요청했다.

이미 전국 전공의 모임인 대한전공의협의회가 정부의 4대악 정책 철회를 요구하며 7일 집단행동에 나서 주목받았다. 의대 및 의학전문대학원 학생 모임인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학생협회는 7일부터 14일까지 강의와 실습을 거부하고 있다.

김대하 의협 대변인은 "젊은 의사의 열기가 병원으로 확산되고 있다. 의대생과 전공의뿐만 아니라 대학병원 전임의도 속속 파업 참여의사를 밝히고 있는 만큼 개원가와 교수 선배도 이에 응답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