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니너스, 158억 규모 투자유치…정밀의료·신약타깃 발굴
지니너스, 158억 규모 투자유치…정밀의료·신약타깃 발굴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0.08.12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서울병원 스핀오프 기업…KB인베스트먼트 등 5곳 참여
박웅양 대표 "2021년 IPO 목표"…빅데이터·AI 활용 유전체 분석

유전체정보분석 전문기업 지니너스주식회사(삼성서울병원 창업기업)는 내년 코스닥 상장을 앞두고 158억원의 Pre-IPO(상장전 지분투자)를 유치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KB인베스트먼트·컴퍼니케이파트너스·한국투자파트너스·KTB네트워크·IMM인베스트먼트를 포함 총 5개 기관이 참여했으며, 2021년 하반기 코스닥 상장을 목표로 준비절차를 진행 중이다. 이를 위해 지난 6월 대신증권을 상장 주관사로 선정했다.

지니너스는 지난 2018년 4월 박웅양 삼성서울병원 삼성유전체연구소장이 창업한 서울삼성병원 스핀오프 기업으로 지난 2년간 약 254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암유전체진단부터 초정밀 단일세포 유전체분석까지 정밀의료에 특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유전체정보 빅데이터와 인공지능기술을 활용해 신약 타깃을 발굴하고 있다.

지니너스는 이번 투자유치로 임상-유전체 통합정보 빅데이터를 활용한 신약개발과 동반진단기술개발, 단일세포 분석기술에 기반한 맞춤치료제 개발사업을 체계적으로 확장시켜 나가는데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경제신문이 8월 19일 개최하는 대한민국 바이오 투자 콘퍼런스(KBIC)에서 향후 사업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